산업 >

삼성, 원음 그대로 고품질 사운드 'HW-Q800T' 출시

관련종목▶

2020년형 QLED TV와 연동
서라운드 사운드 'Q-심포니' 지원

삼성, 원음 그대로 고품질 사운드 'HW-Q800T' 출시
삼성전자 모델이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삼성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2020년형 사운드바 신제품 'HW-Q800T'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2020년형 사운드바 Q시리즈의 대표 모델인 'HW-Q800T'를 4일 국내 시장에 본격 출시한다고 3일 밝혔다.

이 제품은 소리에 방향성을 더해주는 삼성만의 특허 기술인 '어쿠스틱 빔'을 적용해 돌비 애트모스와 DTS:X(Digital Theater Systems:X)를 지원함으로써 3.1.2채널의 3D 입체 사운드를 제공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 데이터 전송 대역폭이 넓은 eARC를 지원, 디지털 오디오 신호를 압축할 필요 없이 원음 그대로 고품질 사운드를 구현한다. 아울러 HW-Q800T는 미국에 위치한 삼성전자 오디오랩의 음향 전문 엔지니어들이 첨단 기법을 활용해 정교하게 튜닝한 제품이다. 2020년형 삼성 QLED TV와 연동할 경우 두 제품의 스피커를 모두 활용해 풍부한 서라운드 사운드를 구현해 주는 'Q-심포니' 기능도 지원한다.


QLED TV와 Q 시리즈 사운드바가 마치 협주를 하는 듯한 'Q-심포니' 기능은 올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20에서 '최고 혁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삼성 사운드바 HW-Q800T의 출고가는 90만원이다.

삼성전자는 TV뿐만 아니라 사운드바 시장에서도 뛰어난 음질과 디자인으로 호평을 받으며, 지난해 매출 기준 21.8%의 점유율로 글로벌 1위를 차지하고 있다. gmin@fnnews.com 조지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