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울산시 교통약자 편의시설 개선 등 13개 사업 추진

울산시 교통약자 편의시설 개선 등 13개 사업 추진

【파이낸셜뉴스 울산=최수상 기자】 울산시가 어린이와 노약자 등 교통약자들을 위한 ‘2020년 교통약자 이동편의 시행계획’을 수립해 추진한다.

4일 울산시에 따르면 시행계획은 ‘제3차 울산시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계획(2017년~2021년)’을 집행하기 위한 연차별 시행계획으로, 4개 분야 13개 과제로 구성됐다.

분야별로 보면 △교통수단 개선(3개 사업) 여객시설 개선(3개 사업) △도로시설 개선(5개 사업) △제도개선(2개 사업) 등이다.

주요 추진 과제로 교통수단 이동편의 개선을 위해 저상버스(10대)와 장애인콜택시 차량 등 특별 교통수단(7대) 등을 확충한다.

여객시설 이동편의 개선을 위해 버스정류장 시설, 버스정보시스템(BIS)을 개선하고, 보도·보행로 정비, 인도 설치 등 보행 환경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어린이 보호구역 35곳과 노인 보호구역 33곳에 대한 개선사업을 통해 어린이 보호구역 내 무인교통단속장비 79대, 교통신호기 50대 등 안전시설을 설치한다.

또 교통사업자와 특별 교통수단 운전자를 대상으로 교통약자법령 등 교통약자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교육을 추진하고, 교통약자 이동편의시설의 설치·관리 업무의 통합관리를 위해 협의회도 운영한다.

한편, 울산시의 교통약자는 30만 6274명으로 시 전체 인구의 26.7%를 차지하고 있다. 유형별로는 고령자 43.2%, 어린이 26.3%, 영유아 18.9%, 장애인 9.2%, 임산부 2.4% 순이다.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