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가정의달? 직장인 10명 중 3명 "5월 지출 줄인다"

가정의달? 직장인 10명 중 3명 "5월 지출 줄인다"
뉴시스 제공

[파이낸셜뉴스] 어린이날, 어버이날, 부부의날 등 사랑하는 가족을 위한 날로 가득 찬 가정의 달 5월 이지만 기념일이 몰려 있는 만큼 지출도 늘어나면서 직장인에게 경제적 부담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밀착 일자리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3190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5월 각종 기념일로 지출하는 비용이 약 48만7000원으로 조사됐다.

결혼 및 출산 여부별로 살펴보면 자녀가 있는 기혼 직장인의 지출 금액은 53만9000원, 자녀가 없는 기혼 직장인은 49만2000원이었으며 미혼 직장인은 42만9000원 이었다. 자녀가 있는 기혼 직장인의 경우 자녀 선물과 양가 부모님 등 챙겨야 할 사람이 많아서인지 자녀가 없는 기혼 직장인이나 미혼 직장인에 비해 지출이 많을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5월 한 달간 50만원에 육박하는 추가 지출에 많은 직장인들이 부담을 느끼고 있었다.

5월에 느끼는 경제적 부담감 정도를 묻자 54.5%가 ‘약간 부담스럽다’, 28.3%가 ‘매우 부담스럽다’고 답해 5명 중 4명이 부담감을 느끼고 있었다. ‘크게 부담스럽지 않다’, ‘전혀 부담스럽지 않다’는 각각 12.1%, 5.1%에 불과했다.

가장 많은 비용이 지출되는 항목으로는 ‘용돈 지급’(62.3%)을 1위로 꼽았다. 이어 ‘선물 구입’(20.4%), ‘외식’(14.1%), ‘여행 및 휴가’(3.3%) 순이었다.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로 소비 심리가 얼어붙은 가운데 응답자의 과반수 이상이 5월 가정의 달 지출 비용은 작년과 비슷할 것으로 내다봤지만 10명 중 3명은 비용을 줄일 것이라는 답변을 내 놓기도 했다.

56.1%가 5월 지출비용이 ‘작년과 비슷한 수준일 것 같다’고 답했으며 ‘작년보다 비용을 줄일 것 같다’(30.5%), ‘작년보다 비용을 늘릴 것 같다’(13.4%)가 그 뒤를 이었다.

또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계속 되면서 직장인들은 예년과는 다른 가정의 달 풍경을 예고 하기도 했다.

코로나로 인해 가정의 달 어떤 변화가 있을 것 같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44.7%가 ‘외식, 여행, 문화 생활을 전혀 못할 것 같다’고 답했다.
이 외에도 ‘용돈, 선물을 아예 챙기지 못할 것 같다’(19.6%) ‘선물 등을 온라인으로만 구입 할 것 같다’(11.8%), ‘직접 찾아 뵙고 감사 인사를 드리지 못할 것 같다’(10.9%) 등의 의견도 있었다.

그렇다면 5월 기념일 중 직장인들이 지출이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날은 언제일까? ‘어버이날’을 81.9%로 가장 많이 꼽았다. 2위를 차지한 ‘어린이날’(12.5%)보다 압도적으로 높은 수치였으며 결혼 여부에 관계없이 미혼, 기혼 직장인 모두 ‘어버이날’의 지출이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