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코로나19 기술력으로 반격하는 이노비즈기업들

코로나19 기술력으로 반격하는 이노비즈기업들
뉴시스 제공

■“접촉은 최소화, 기능은 그대로” 비접촉식 체온계 ‘휴비딕’

지난 4.15 총선에서는 코로나19 감염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각 선거투표소 입구에서 발열 체크를 진행했다. 특히, 사람 간 접촉을 최대한 차단하기 위해 ‘비접촉식 체온계’가 사용되었는데, 바로 ㈜휴비딕의 제품이었다.

휴비딕은 지난 2009년 국내 최초로 비접촉식 체온계를 개발, 세계 20여개국에 수출하고 있는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최근 코로나19에 따른 수요 급증으로 공장을 24시간 가동하는 등 생산량을 대폭 늘리고 있다.

특히, “건강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노력한다”라는 기업 이념 아래, 체온계가 우선적으로 필요한 병원, 학교 등 다중 이용시설에 최우선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수출 물량은 제한하고 국내 수요에 최대한 대응함으로써 코로나19 극복에 기여하고 있다.

■국내 최초 美 FDA 승인 코로나19 진단키트는?

코로나19 대응에 전 세계가 우리나라를 주목하는 가운데, 많은 나라들이 이를 진단하는데 우수한 성능을 지닌 한국산 ‘진단키트’ 공급을 요청하고 있다.

확진자 수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미국에서도 진단키트가 필요함을 긴급하게 요청했고, 국내 업체들은 미국 FDA(식품 의약국)의 승인에 앞서 의료기관, 대학 연구소 등에서 사용 가능하도록 허용 받아 수출을 진행 중이다.

이러한 가운데, 지난 4월 18일 ㈜오상헬스케어의 진단키트는 국내 최초로 미국 FDA의 ‘긴급사용승인’을 획득, 우수 기술을 인정 받은 것은 물론 본격적인 미국 시장 진출 및 판매의 길을 열었다.

한편, 오상헬스케어는 미국 외에도 브라질, 러시아, 이탈리아, 루마니아 등과 대규모 수출계약을 맺으면서 기술 기반의 글로벌 시장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

■“최고의 마스크 제조 기술력 보유” 유니맥스

코로나19로 인해 마스크는 우리 생활의 필수품이 되었다. ‘금스크’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하였으며, 이례적으로 정부가 마스크를 공급하는 ‘공적 마스크’ 제도가 시행될 정도였다.

이러한 가운데, 마스크 필터의 품질을 좌우하는 원료 블렌딩부터 완제품 생산까지 마스크 전 과정을 컨트롤 하는 기업이 있다. 바로 ㈜유니맥스이다.

특히, 유니맥스는 마스크 제작의 필수 원단인 필터용 부직포(MB, Melt Blown)가 높은 입자 차단 효과와 내구성을 바탕으로 ‘고효율 저차압’ 기능을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도록 하는 제조 역량을 보유 중이다. 이는 3M을 비롯해 전 세계에 통틀어 몇 개 기업만 확보한 기술로, 우수 기술임을 의미하는 ‘P100 클래스’에 유니맥스도 포함되어 있다.

위 사례들처럼,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우수한 기술력을 기반으로 이를 사전에 방지하고 진단하기 위한 체온계, 마스크, 진단키트 등을 생산하는 기업들이 각광받고 있다. 그리고 이들은 ‘기술 강소기업’이자, ‘이노비즈기업’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이렇듯, 제조 기반의 이노비즈기업이 코로나19 극복에 큰 역할을 하고 있는 비결은 그간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끊임없이 기술 개발에 몰두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노비즈기업 정밀실태조사’에 따르면 이노비즈기업은 일반 중소제업 대비 2.5배 이상을 R&D에 투자하고 있으며, 기업 내 부설연구소 비중은 85%에 이를만큼 기술혁신에 앞장서고 있다.

이노비즈협회 조홍래 회장은 “코로나19로 많은 기업들이 어려움에 처해있지만, 이를 극복하는데 앞장서고 있는 것 또한 이노비즈기업”이라면서, “기술혁신의 중요성이 이번에도 입증된 만큼, 이노비즈기업이 더욱 기술개발에 매진할 수 있도록 협회에서도 적극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