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박지원 "주호영, 5·18 망언사죄 환영…朴탄핵 인정과 세월호 진상규명도"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박지원 "주호영, 5·18 망언사죄 환영…朴탄핵 인정과 세월호 진상규명도"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지난 15일 국회에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으로부터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 난을 전달받은 후 인사말을 하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지난해 많은 논란을 빚었던 당 일부의 5·18 망언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당내 일부의 5·18 망언에 대해 공식 사과한 것을 높이 평가하면서 세월호 진상규명에 적극 협조하고 박근혜탄핵도 인정할 것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주호영 대표의 5·18민주화 운동에 대한 사과와 5·18민주화 유공자 예우법 개정안에 찬성하겠다는 발언을 높히 환영,평가한다"며 잘한 일이라고 했다.

이어 "나아가 주 대표는 나아가 진상규명과 발포명령자는 물론 진실을 왜곡하고 폄훼하는 인사들을 처벌하는 법안도 찬성하고 진상규명위원회의 활동을 적극 지원할 것도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세월호 진상규명과 박근혜탄핵의 인정도 절대 필요하다"며 주 원내대표의 결단을 기대했다.


주 원내대표는 16일 입장문을 통해 "미래통합당은 단 한 순간도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폄훼하거나 가벼이 생각한 적이 없다"며 "그럼에도 당 일각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모욕하는 정제되지 않은 발언이 있었고, 아물어가던 상처를 덧나게 했던 일들도 또렷이 기억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개인의 일탈이 마치 당 전체의 생각인 양 확대 재생산되며 불필요한 오해와 논란을 일으키는 일은 다시는 반복돼서는 안 된다"며 "다시 한번 5.18 희생자와 유가족, 상심하셨던 모든 국민 여러분께 매우 안타깝고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사과와 함께 용서를 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청와대의 초청을 받은 일부 의원들과 함께 오는 18일 광주에서 열리는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에 참석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