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인천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매몰지 복원 추진

인천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매몰지 복원 추진
인천시는 작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병해 돼지를 살처분한 강화도 지역 매몰지 24개소에 대해 토지 복원 사업을 추진한다. 사진은 돼지 살처분 매몰지 전경.


[파이낸셜뉴스 인천=한갑수 기자] 인천시는 작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병해 돼지를 살처분한 강화도 지역 매몰지 24개소에 대해 환경오염 예방과 주변 환경 개선을 위해 토지 복원 사업을 추진한다.

인천시는 강화도 아프리카돼지열병 매몰지 24개소에 대해 발굴・복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현재 지역 내 아프리카돼지열병 매몰지는 총 30개소이다. 이는 작년 9월 강화군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으로 39농가 4만3602두의 돼지를 살처분・매몰 처리함에 따라 조성된 곳이다.

이 중 발굴・복원 사업 추진대상은 살처분・매몰에 따른 주변 환경의 오염방지와 사후관리 대책을 내용으로 하는 가축전염병예방법과 가축매몰지 사후관리 지침에 따라 발생농가 5개소 및 군유지 1개소를 제외한 예방적 살처분 매몰지 24개소이다.

시는 이번 사업으로 2차 환경오염과 주변 환경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하고 매몰지 조성으로 발생한 민원 등을 해소할 계획이다.

시는 사업 추진을 위해 국비 포함 총사업비 36억8700만원을 확보하고 지난 3월 토양 미생물검사 및 병원체정밀검사를 실시해 중앙정부(환경부・농림축산식품부)의 발굴・복원 사업추진 승인을 받았다.


시는 매몰지 조성상태와 주변 민가 상황 등을 고려해 매몰지 발굴・복원 사업을 연내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발굴 작업 시 나온 잔존 가축 사체를 랜더링(분쇄 및 열처리) 처리할 예정이다.

아울러 시는 매몰지 조성 시 사체저장조로 FRP통(강화플라스틱)을 사용해 침출수 유출 위험을 최소화했지만 혹시 모를 침출수 유출을 대비해 발굴・복원 시 토양변색 및 오염 등을 철저히 확인하고 토양 되메우기와 소독을 실시해 토양오염을 방지할 방침이다.

한태호 시 농축산유통과장은 “가축매몰지에 대한 철저한 사후관리와 신속한 발굴복원 사업을 추진해 토양을 원상 복구하고, 주민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apsoo@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