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세월호 민간잠수사 실질적 보상 받는다…'세월호피해지원법' 20일 국회 통과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세월호 민간잠수사 실질적 보상 받는다…'세월호피해지원법' 20일 국회 통과
세월호 여객선 침몰 사고 발생 엿새째인 21일 오후 전남 진도군 관매도 인근 사고 해역에서 해군과 해양경찰, 민간 잠수사 등 구조대원들이 수색 및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4.4.21/뉴스1

(세종=뉴스1) 백승철 기자 = 세월호 참사로 인한 구조‧수색활동으로 부상을 입거나 사망한 민간잠수사에게 실질적인 보상을 할 수 있는 규정이 마련됐다.

해양수산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4·16세월호참사 피해구제 및 지원 등을 위한 특별법(세월호피해지원법)' 일부개정법률안이 2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그 동안 세월호 참사와 관련된 피해보상은 ‘세월호피해지원법’에 따라 희생자와 세월호 인양 시 피해를 입은 어업인만 받을 수 있었다. 세월호 참사 구조활동으로 사망하거나 부상을 입은 민간잠수사는 이 법률에 따른 보상 대상이 아니었다.

이로 인해 해당 민간잠수사들에게는 '수상에서의 수색‧구조 등에 관한 법률'이나 '의사상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른 보상만 이뤄졌다.
하지만 두 법률에 따른 보상금은 장애등급 등에 따라 일률적으로 산정돼 있어 부상으로 인한 수입 감소 등 실질적인 보상을 받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이번 법률 개정으로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사망하거나 부상을 입은 민간 잠수사들이 노동능력 상실에 따른 일실수익과 치료기간 중의 수입 감소 등을 감안한 합리적이고 실질적인 보상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조승우 세월호후속대책추진단장은 "이번 법률 개정은 세월호 참사 구조활동으로 피해를 입은 민간잠수사들이 적정한 보상을 받을 수 있게 돼 의미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보상금 지급 세부기준 등을 마련하기 위한 하위법령 개정도 차질 없이 시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