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IOC 위원장 "도쿄올림픽, 내년에 못하면 그대로 취소"

바흐 위원장 "WHO 권고 따를 것"
연기 추가 비용 최대 7조원 추산
IOC-日 비용 분담 놓고 신경전

IOC 위원장 "도쿄올림픽, 내년에 못하면 그대로 취소"
토마스 바흐 위원장 AP뉴시스
【 도쿄=조은효 특파원】 '더 이상의 연기는 없다. 내년에 못하면 그대로 취소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위원장은 20일(현지시간) 영국 BBC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1년 연기된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백신과 치료제가 아직 제대로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과연 내년에 도쿄올림픽이 열릴 수 있겠느냐는 항간의 의구심에 대해 IOC차원에서 공식 답변을 내놓은 것이다.

바흐 위원장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2021년 개최가 '마지막 옵션이다'라고 했다"며 "(임시조직인)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에서 3000~5000명이나 되는 인원을 계속 고용할 수도 없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매년 전세계 스포츠 일정을 (도쿄올림픽 때문에)변경할 수 없고, 선수들을 불확실한 상황에 계속 둘 수도 없는 노릇"이라고 했다.

바흐 위원장의 발언은 더 이상의 도쿄올림픽 연기는 IOC차원에서도, 개최국 일본으로서도 한계라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 올림픽 연기에 따른 추가 비용은 약 3조4000억원에서 7조원 정도로 추산된다. 경기장 시설 유지비용부터 인건비, 입장권 환불 비용, 올림픽 이후 분양하려던 선수촌 아파트 수백 개 동 입주 연기비용 등이다.

현재 IOC와 일본은 이 비용 부담을 놓고, 날선 신경전을 펼치고 있다. 우선 IOC가 이 비용 중 일부인 6억5000만 달러(약 8000억원)을 내놓겠다고 선수를 쳤다. 그 외의 비용에 대해선 일언반구 언급도 안하는 상황. 나머지 대부분의 비용은 일본이 떠안아야 한다는 것이다.

더 이상의 올림픽 연기는 아베 총리로서도 난색을 표하고 있는 것인데, 이 부분에 있어선 경제적 이유 외에 정치적 해석이 필요하다. 아베 총리의 임기는 2021년 9월이다. 최상의 시나리오는 내년 7~8월 올림픽 성공 개최, 일본 경제 회복을 배경으로 '꽃길 퇴장'을 하는 것이다. 만일 코로나 감염 확산 제2탄, 3탄이 이어진다면 아베 총리로서도 더 이상 정치적 부담을 짊어지면서까지 올림픽을 사수해야 할 이유가 없는 것이다. 이미 경제적 이유 때문에 도쿄올림픽을 지키려다 코로나 확산을 막지 못했다는 비판에 시달리고 있는 지경이다.

아베 총리는 일단, 공개적으로는 백신을 반드시 개발해 내년 도쿄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겠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그러나 어디까지나 희망섞인 전망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최근 노벨 생리학·의학상 수상자인 교토대 야마나카 신야 교수는 야후재팬이 생중계한 아베 총리와의 대화에서 "1년 안에 백신을 개발하는 건 어렵다"면서 돌직구를 날렸다.

백신 개발이 올림픽 개최의 전제 조건이냐, 즉 '백신이 개발되지 않으면 올림픽도 없다는 것이냐'에 대해 IOC는 확답을 내놓지 않고 있다.


바흐 위원장은 인터뷰에서 올림픽을 개최하기 위해선 백신이 필수적이냐는 질문에 "(IOC는)세계 보건기구(WHO)의 권고를 따르고 있다"며 공을 떠넘기며, "1년 2개월 후의 상황은 모르겠다"며 답변을 피했다.

당초 올해 7월 개최 예정이었던 도쿄올림픽은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내년 7월 23일~8월 8일로 1년 연기됐다. 도쿄패럴림픽은 곧이어 내년 8월 24일~9월 5일로 예정돼 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