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SK텔레콤, 잼으로 초등학생 안심 등교 돕는다

관련종목▶

[파이낸셜뉴스] SK텔레콤은 만 12세 이하 초등학생 자녀를 둔 부모들의 걱정을 덜어주기 위해 잼으로 안심등교 이벤트를 준비했다고 27일 밝혔다.

SK텔레콤, 잼으로 초등학생 안심 등교 돕는다
SK텔레콤 모델들이 잼으로 안심등교 이벤트를 홍보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만 12세 이하 대상 요금제인 잼플랜 스마트는 그동안 데이터 500MB에 방과 후인 16시부터 데이터를 2배로 제공해 왔다. SK텔레콤은 내달 1일부터 온라인 수업과 격주 수업 등이 상시화 된 학생들의 생활 패턴에 맞춰 특정 시간 제약 없이 자유롭게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도록 기본 제공량을 2배로 늘려 1GB를 제공한다.

월 6600원짜리 EBS데이터팩은 만 12세 이하의 초등학생들에게는 연말까지 무료로 제공함으로써 학생들이 데이터 걱정없이 공부할 수 있도록 도울 방침이다. EBS데이터팩은 매일 2GB를 제공하며 이후에도 3Mbps 속도로 무제한 이용 가능하다.

추가로 학생들의 건강을 위해 △휴대폰 소독티슈 △손소독제 △면마스크 △칫솔 소독기 △종이비누 등 위생용품들로 구성된 잼 등교 안심 기프트를 제공하는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SK텔레콤은 잼폰과 스마트폰 구매 고객 중 잼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신규로 부모-자녀 연결 설정을 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약 5000명에게 제공하며 신청은 이날부터 내달 17일까지 부모용 잼 앱에서 배너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

올 1월 SK텔레콤 자체 조사에 따르면 잼이 아이들의 안전과 스마트폰 중독 예방을 돕는다는 평가와 함께 부모들로부터 큰 공감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비스를 이용하는 부모들은 자녀 안심 케어(91.7%), 스마트폰 사용 시간 조회(89.6%), 스마트폰 모드 관리(88.7%) 순으로 만족한다고 답변했다.

잼은 부모가 자녀와 상의해 △스마트폰 사용시간 관리 △자녀 위치 조회 △유해 환경으로부터 자녀 안심 케어 등 다양한 편의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잼은 부모용과 자녀용으로 구분돼 있으며 자녀가 SK텔레콤을 이용하면 부모가 이용하는 통신사와 운영체제(OS) 관계없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한명진 SK텔레콤 MNO마케팅그룹장은 "오랫동안 기다린 등교인만큼 부모님과 학생들이 안심하고 학교에 갈 수 있도록, 또 올바른 스마트폰 사용 습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SK텔레콤은 앞으로도 학생들과 부모님이 믿고 사용할 수 있는 동반자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