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세월호 유가족, 대검찰청에 "성역없는 전면 재수사" 촉구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세월호 유가족, 대검찰청에 "성역없는 전면 재수사" 촉구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와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가 2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세월호참사 유가족들이 대검찰청 세월호참사 특별수사단에 성역 없는 전면 재조사를 촉구했다.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와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는 2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참사의 모든 진실을 밝히고 범인을 찾아내 반드시 처벌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최 측은 "검찰이 지난해 특별수사단을 설치하면서 성역없는 수사를 약속했지만 해양경찰 구조지휘세력과 특조위 조사방해세력 기소에 그쳤다"며 "세월호참사 진상 규명의 몸통 격인 국가 책임자를 비롯한 핵심 세력에는 손도 못 댔다"고 주장했다.

이어 "해경의 초동대응 문제만 밝히고 해경만 처벌한다면 온전한 진상규명이라 할 수 없다"며 "침몰 원인과 구조 방기, 진상규명 방해를 밝히기 위해 당시 박근혜 정부 청와대와 김기춘 비서실장 등에 대한 전면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피해자 가족과 국민고발인, 법률대리인단 등 5만여명은 총 78명의 세월호참사 범죄혐의자를 검찰에 고소·고발한 바 있다"고 말하며 "이들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엄벌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주최 측이 거론한 '총 78명의 세월호 참사 범죄혐의자'는 세월호참사 수사방해와 진실은폐 국가책임자 8인, 유가족과 민간인을 불법 사찰한 기무사 관련자 7인, 세월호참사 현장 구조와 지휘세력 32인, 진상규명 특조위 조사 방해 세력 20인이다.

유가족들은 "오늘(2일) 집중 행동에 돌입하겠다"며 검찰청 앞 피케팅 시위, 국민탄원서 작성, 시민대회 주최로 전면 재수사와 철저한 처벌을 요구하겠다는 계획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