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국토부, 'K-드론시스템' 실증..."5년 후 드론택시·택배 상용화"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K-드론시스템' 실증...조종사 없는 드론도 충돌 없이 비행 가능 
드론배송 기업에 내년 예산 지원...긴급물품 드론배송 등 지자체 과제 발굴

국토부, 'K-드론시스템' 실증..."5년 후 드론택시·택배 상용화"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오는 2025년 드론택시 최초 상용화를 위한 도심항공교통 로드맵을 발표한다.

국내 기상·도시여건에 맞는 한국형 운용기준 마련하기 위한 실증에 나서는 동시에 당장 내년도 예산을 확보해 드론배송 수요가 있는 기업에 대한 지원에 나선다. 또 음식물·긴급물품 드론배송, 도서지역 주민을 위한 물품 배송 등 드론을 활용한 배송에 관심이 있는 지자체 등을 통해 생활밀착형 과제 발굴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3일 강원도 영월 드론전용비행시험장에서 'K-드론시스템 대규모 실증 행사 및 민간드론교통관리사업자 협의체 발족식'을 가졌다.

국토부 연구개발(R&D) 과제인 K-드론시스템은 드론비행 모니터링 및 충돌방지 등 다수 드론의 안전비행을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조종사가 탑승하지 않고 관제업무를 제공하지 않는 드론이 가시권 밖 비행에서 충돌하지 않고 비행하기 위한 안전 정보를 제공해주는 드론배송과 드론택시 시대의 핵심인프라다.
국토부, 'K-드론시스템' 실증..."5년 후 드론택시·택배 상용화"
이를 활용 시 드론사용자는 드론교통관리사업자로부터 5G 등 무선데이터를 기반으로 제공하는 주변 드론과의 간격분리, 비행경로상 안전 모니터링, 기상 및 기체정보 등을 제공받을 수 있다. 국토부는 이날 농토방제, 측지조사, 교통량조사, 음식물 등 물품배송, 실종자 수색 등 개별 임무를 맡은 7대의 드론을 통해 실증을 거쳤다. 특히 드론 주변으로 긴급출동 항공기가 접근시 항공기 경로에 방해되지 않도록 임무수행 중인 드론을 이동·착륙시키는 기술도 선보였다.

국토부는 K-드론시스템 실증확대, 후속 R&D와의 공백 없는 연계 및 국제협력 강화, 향후 사업화를 위한 법·제도 발굴·개선 등의 3대 목표를 담은 'K-드론시스템 실증확대 및 실용화 촉진방안'을 발표했다. 드론 배송 조기 상용화 및 도심항공교통(UAM) 산업 활성화를 목표로 하는 이번 방안은 크게 3가지다.

먼저 정부는 오는 2025년 드론택시 최초 상용화를 목표로 도심항공교통 로드맵을 발표한다. 로드맵 발표에 앞서 K-드론시스템 R&D와 별도로 국내 기상·도시여건에 맞는 '한국형 운용기준' 마련을 위한 실증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내년 예산을 반영해 드론배송 수요가 있는 기업 지원에 나선다.

또, 관심있는 유관기관과 지자체 등이 경관도로 인근↔편의점간 물품배송, 도서지역 주민을 위한 물품 배송 등 기관별 특성을 반영한 생활밀착형 과제를 발굴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할 예정이다. 드론교통관리업무를 제공하는데 필수적인 국가비행정보관리시스템(FIMS) 구축 등 후속 R&D도 공백없이 추진한다.

당장 올해부터 드론교통관리사업자(USS) 제공 업무의 종류, 자격요건 등을 담은 사업자 기준안 마련을 착수한다. 드론위치 보고를 위한 통신방식 표준은 물론 비행장치 신고 및 비행승인 세부절차, 사업자 간 정보공유 방안 등도 순차적으로 마련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K-드론시스템 실증 이후에는 장차 상용화될 드론교통관리 사업에 관심 있는 국내통신 3사(KT, SKT, LGU+), 항공안전기술원, 항공우주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전력, 한국국토정보공사 등 10개 기업 또는 기관들이 모여 드론교통관리사업자(USS) 협의체를 발족했다.

정부는 협의체를 통해 K-드론시스템 개발 및 조기 실용화를 다각적으로 지원, R&D 진행 상황을 공유하고, 향후 드론교통관리사업 활성화를 위한 의견을 수렴하는 한편 사업자들의 실증 분야 참여방안 등도 함께 논의해 갈 예정이다. 이날 손명수 국토부 2차관은 "실용화를 촉진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해달라"고 당부했다.

fact0514@fnnews.com 김용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