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동영상이 대세…11번가, 동영상 커머스 강화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동영상이 대세…11번가, 동영상 커머스 강화

최근 20~30대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동영상 커머스가 인기를 얻으면서 11번가가 상품정보 뿐만 아니라 구매, 후기 등 모든 과정에서 동영상을 강화한다. 이를 새로운 성장기반으로 올해 업계에서 가장 앞선 동영상 커머스 플랫폼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11번가는 생생한 동영상 구매 후기 서비스 '꾹꾹'에 등록된 동영상 리뷰가 22만개를 넘었다고 3일 밝혔다. '꾹꾹' 서비스는 론칭 후 동영상 기반의 소셜미디어에 익숙한 사용자들이 원하는 해시태그, 검색, 추천 등 신규 기능들을 추가하면서 5월 기준 월 신규 등록 동영상 수가 5만 개에 이를 정도로 빠르게 성장했다.

현재 11번가에 동영상 리뷰가 달린 상품 수는 약 5만 개, 상품에 동영상 리뷰가 달리면 해당 상품의 페이지조회수(PV)가 급증한다. 동영상 리뷰가 1개 달렸을 때 평균 PV가 7300회, 5개의 리뷰가 등록된 상품은 평균 PV가 7만 4000회로 10배 이상 높게 나타난다.

이는 평소 여러 채널을 통해 흔히 접하고 있는 광고성 영상이 아니라 물건을 11번가에서 직접 구매한 사람들이 스스로 촬영과 편집에 공을 들인 영상이라는 점에서 상품을 구매하려는 사람들로부터 높은 신뢰를 얻는 것으로 분석된다.

11번가의 첫 화면 '홈탭'에 노출되는 핵심 딜 상품들은 상품의 대표 이미지로 동영상이 재생된다. 이커머스 업체 중 유일하게 11번가만이 동영상 기반의 홈화면을 제공하고 있다. 초기에는 상품의 CF영상을 올려놓는 수준이었지만, 최근에는 셀럽의 홍보영상, 상품 사용모습, 실제 고객 구매후기 영상 등 다채로운 소재와 구성의 영상들이 추가됐다. 11번가 홈탭을 통한 결제거래액은 동영상 도입 이전과 비교해 월 20% 이상 증가했으며 꾸준히 규모를 키워가고 있다.

지난 2월부터 매월 진행중인 '뷰티 라이브 방송'도 온라인쇼핑의 한계를 극복하고 새로운 고객들과 소통하는 방식이 됐다.
방송 당일 거래액은 일 평균 대비 적게는 5배, 많게는 20배까지 폭발적으로 늘었다. 11번가는 연내 실시간 방송까지 가능한 라이브 플랫폼 등 새로운 판매 트렌드를 빠르게 수용할 수 있는 다양한 커머스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11번가 이상호 사장은 "11번가는 이제 포털 서비스나 동영상 서비스들과 비교했을 때도 뒤지지 않는 수준의 동영상 플랫폼을 구축했다"며 "지금까지 e커머스가 가격 중심의 대동소이한 서비스로 경쟁해 왔다면, 11번가는 쇼핑과 관련한 동영상 서비스로는 단연코 1등이라는 자신감으로 새로운 패러다임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