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윤미향 의원, 사흘째 사무실에서 '두문불출'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윤미향 의원, 사흘째 사무실에서 '두문불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의원실로 출근하고 있다. 2020.06.03. bluesod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파이낸셜뉴스] 정의기억연대 기부금 유용 의혹 논란에 휩싸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사흘째 정상적으로 국회로 출근해 내부 일정에만 집중하고 있다.

윤 의원은 이날 오전 8시10분께 국회 의원회관 530호로 출근했다. 향후 의정 활동 계획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손바닥을 들어보이며 답을 하지 않았다.

윤 의원은 이날도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상징하는 나비 배지를 달았고, 오전 내내 외출 없이 실내에서 개인 업무만 했다. 전날과 동일하게 점심식사도 사무실 안에서 해결했다.

윤 의원실 관계자에 따르면, 그는 21대 국회에서 발의할 1호 법안 관련한 준비에 몰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오는 5일 예정된 의원총회와 본회의 참석 여부도 정해진 바가 없다고 전해졌다.

윤 의원은 외부와의 직접 접촉을 최소화하는 대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한 의혹 해명 및 내부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전날 오후 페이스북에 '국회의원회관 530호 이야기'를 제목으로 민주당 권리당원 등이 보내온 응원 메시지를 소개한 바 있다.

지지 메시지에는 '의원님을 응원하는 국민들이 훨씬 많다는 것을 잊지 마시고 힘내시길 바란다', '당당하게 의정 활동하는 모습을 보여달라. 항상 응원하겠다',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너도 그렇다' 등의 문구가 적혀 있었다.

ju0@fnnews.com 김주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