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정부 "코로나 치료제·백신 개발부터 납품까지 WHO와 공조"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정부 "코로나 치료제·백신 개발부터 납품까지 WHO와 공조"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이 3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2020.6.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음상준 기자,이영성 기자,김태환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치료제 및 백신 개발에 있어 세계보건기구(WHO)와 공조하는 공공성에 방점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다른 나라에서 먼저 치료제나 백신이 개발될 경우 WHO와의 공조를 통해 납품 및 접근성을 용이하게 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3일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단 3차 회의 후 '치료제·백신 등 개발 지원 대책' 브리핑 자리에서 "WHO를 중심으로 코로나19의 백신치료제에 대한 개발 특허권을 각 국가공동관리하자는 제안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WHO의 백신·치료제 특허권 국가공동관리 제안은 코로나19 뿐 아니라 각종 신약이나 고가 의약품에 대한 접근성을 완화하기 위한 목적이라는 평가다.

우리 정부는 3년전부터 의약품 접근성 강화를 위해 WHO와 공조를 이어오고 있다.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역시 개발된다면 전 세계가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공공재 차원에서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 정부 입장이다.


다만 민간제약회사 입장에서는 백신·치료제 개발에 대한 보상이 없다면 향후 발생하는 감염병에 대해 적극적인 개발을 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박 장관은 "공공재로서의 접근성을 보장하는 것과 그 약을 혹은 백신을 개발하는 민간기업에 개발의욕을 일정 정도 지켜주는 그 사이에서 균형점을 찾아야 한다"며 "우리 정부는 공공성에 방점을 두면서 신약이나 백신 또 치료제에 대해서 접근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 산·학·연 ·병 그리고 정부까지 합쳐서 5개 주체가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같이 합동하는 것은 공공성을 확보하기 위한 사전 투자"라며 "WHO와 긴밀하게 협조해 만약 다른 나라에서 먼저 치료제나 백신이 개발된다면 우리 역시 납품과 백신에 대한 접근성을 보다 용이하게 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