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국내 2건의 '소아괴질', 가와사키병 쇼크증후군으로 밝혀져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국내 2건의 '소아괴질', 가와사키병 쇼크증후군으로 밝혀져

[파이낸셜뉴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 연관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으로 신고된 2건의 사례에 대해 전문가 자문단 검토 결과, '가와사키병 쇼크증후군'으로 판단했다고 3일 밝혔다.

첫 번째 신고사례(남·11)는 지난 3월 9일 필리핀에서 귀국 후 4월 26일 발열이 발생했고 4월 29일 입원 후 발진, 복통, 설사, 쇼크가 발생하여 중환자실 입원 치료 후 회복돼 5월 11일 퇴원했다.

환자는 3월 초까지 필리핀에 체류한 바 있어 코로나19 노출력을 의심했다. 하지만 PCR 및 중화항체 검사에서 음성으로 확인돼 다기관염증증후군에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판단됐다.

두 번째 신고사례(여·4)는 5월 12일 발열이 발생해 5월 14일 입원했고, 결막충혈, 복통, 저혈압 등이 발생했다.
입원치료 후 회복되어 5월 30일 퇴원했다.

이 환자 역시 PCR 및 중화항체 검사에서 음성으로 확인됐고, 코로나19 노출을 의심할만한 특별한 요인이 없어 다기관염증증후군에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판단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향후 다기관염증증후군과 관련하여 국외 동향 파악 및 국내 발생에 대한 감시·조사체계를 지속 운영할 예정이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