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전경련 "언택트 사업 육성 위해선 각종 규제부터 줄여야"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전경련 "언택트 사업 육성 위해선 각종 규제부터 줄여야"
[서울=뉴시스]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이 3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산업 트렌드 전망 세미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코로나19 사태 이후 커지고 있는 국내 비대면(언택트) 사업을 육성하기 위해 기업들을 겨냥한 각종 규제를 줄이고,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뒷받침돼야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권태신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은 3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산업 트렌드 전망' 세미나를 개최하고 이 같이 주장했다.

권 부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산업 전반의 변화상을 전망하고, 특히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언택트 산업'을 중심으로 발전 과제를 점검하는 자리로 마련됐다"면서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우리나라가 언택트 산업의 세계 표준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기업들이 더 잘할 수 있도록 기업규제를 혁신하고 과감하게 지원해야 한다"고 했다.

경제 전문가들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트렌드 변화와 글로벌 경쟁 심화에 발맞춘 적극적인 산업 육성을 주문했다. 곽노성 한양대 과학기술정책학과 특임교수는 코로나19 시대의 모습을 '사회적 거리두기'와 미중 패권전쟁으로 대표되는 '국가 간 거리두기'로 요약하며 "글로벌 가치사슬 재편이 초가속화되고, 4차 산업혁명과 언택트 산업 생태계 선점을 위한 글로벌 주요 기업들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곽 교수는 또 비대면 교육 부문을 예시로 들며 "구글은 '지 스위트(G-Suite)', '구글 클래스룸'과 같은 교육용 소프트웨어를 통해 글로벌 에듀테크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면서 "우리나라도 해외 대기업에 의존하지 않고 고품질의 에듀테크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대기업의 참여를 유인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의료 부문 전문가로 참석한 권순만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가 "비대면 진료는 대면 진료를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 기존 진료를 보완하고 시너지를 창출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초진이 아닌 재진부터, 보건소와 공공병원에서부터 비대면 진료를 허용하며 점진적 변화를 시도하는 것이 효과적인 전략이 될 것"이라고 했다.
정연승 단국대 경영학부 교수는 "언택트 소비의 일상화로 라이브 커머스주, 가상·증강현실을 통한 개인 맞춤화가 유통 분야의 핵심 경쟁력으로 부상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와 관련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코로나19를 계기로 부상한 언택트 산업을 새로운 기회 요인으로 포착하고, 전략적으로 K-비즈니스를 육성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이 더욱 활발히 논의돼야 한다"고 했다.

한편, 이날 세미나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를 감안하여 현장 청중 없이 웨비나(웹과 세미나의 합성어)로 진행됐다.

integrity@fnnews.com 김규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