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포스트 >

언택트 경제 성장동력 블록체인....정부-국회 DID 열공모드

기재부, 4월에 이어 이달 중순 블록체인 기술 동향 파악

국회 의원연구단체 ‘우후죽순’ 첫 토론의제 ‘디지털 자산’

[파이낸셜뉴스] 국회와 정부의 각 부처에 ‘포스트 코로나’ 대응을 위한 블록체인·가상자산 ‘열공’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몰고온 비대면 사회 핵심기술로 블록체인이 꼽히면서다.

특히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전자증명(DID, 탈중앙화 신원식별 시스템)에 대한 관심이 높다. 데이터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으로 거래 당사자 간 신뢰를 뒷받침할 수 있기 때문이다.

언택트 경제 성장동력 블록체인....정부-국회 DID 열공모드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전자증명(DID, 탈중앙화된 신원식별)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핵심 의제로 떠올랐다.

■기재부, DID 등 블록체인 분야 비공개 스터디

10일 국회·정부 및 관련 업계에 따르면 기획재정부 혁신성장추진기획단 산하 플랫폼경제팀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기관인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과 이달 중순 블록체인 기술 동향 파악을 위한 비공개 모임을 진행한다.

‘언택트 이코노미’ 등 비대면 사회와 맞물려 급부상하고 있는 DID 기술 속성을 파악하는 데 중점을 둔 비공개 공부모임이란 게 기재부 설명이다.

앞서 기재부는 지난 4월에도 과기정통부와 보건복지부를 비롯해 대학 교수진, SK텔레콤, 삼성SDS 등 민간 전문가와 블록체인 확산전략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4월 모임 당시에도 복지부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인 ‘블록체인 기반 복지급여 중복수급 관리 플랫폼’ 운영 결과에 따라 다른 국고보조금 지급 관리에 블록체인을 활용하는 내용이 거론됐다. 또 ‘포스트 코로나’의 일환으로 DID 등 블록체인 기술이 집중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언택트 경제 성장동력 블록체인....정부-국회 DID 열공모드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이광재, 한병도 의원 등이 참석해 우후죽순 제1차 정기토론회 '새로운 미래와 한국 경제 사회:무엇을 할 것인가?'가 열리고 있다.2020.6.9/뉴스1


■국회 의원연구단체 '우후죽순', 디지털 자산 논의

21대 국회와 함께 시작된 여야 의원연구단체에서도 ‘포스트 코로나’ 핵심의제로 블록체인·가상자산이 거론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중진 이광재 의원이 주도하는 의원연구단체인 ‘우후죽순’은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새로운 미래와 한국경제, 사회 : 무엇을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첫 토론회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서 블록체인 전문 투자사 해시드 김서준 대표는 ‘디지털 자산과 가상세계 일자리의 미래’를 주제로 전문가 발제를 했다.

금융위원회 역시 전날 온라인·비대면 전자금융거래를 위한 ‘금융분야 인증·신원확인 제도혁신 태스크포스(TF)’를 출범했다. 이 자리에는 3대 DID 컨소시엄으로 꼽히는 이니셜 DID 연합, 마이아이디 얼라이언스, DID 얼라이언스 관계자를 비롯해 국민은행, 신한은행, 현대카드 및 네이버파이낸셜, 카카오페이 등이 참여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