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솔젠트, 삼성 스마트공장 전문가 투입하자 '생산성' 73% ↑

솔젠트, 삼성 스마트공장 전문가 투입하자 '생산성' 73%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유재형 솔젠트 대표이사(왼쪽). 사진=서동일 기자.

[파이낸셜뉴스] 코로나19 진단키트 업체 솔젠트가 민관이 지원하는 스마트공장 도입을 통해 생산성이 73% 증가했다. 스마트공장이란 설계·개발, 제조 및 유통·물류 등 과정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해 생산성, 품질을 높이는 지능형 공장을 말한다.

중소기업중앙회, 중소벤처기업부, 삼성전자는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보급사업’이 10일 대전 유성구 솔젠트 본사에서 ‘스마트공장 현장혁신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보고회에는 강성천 중기부 차관, 전원식 중기중앙회 대전세종충남중소기업회장(전원식), 김종호 삼성전자 스마트공장지원 센터장, 석도수·유재형 솔젠트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중기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수요로 인해 국내 진단키트의 생산 주문이 폭주하자 진단키트 생산업체에 대한 스마트공장 보급에 나섰다. 삼성전자와 협력해 솔젠트, SD바이오센서, 코젠바이오텍 등 주요 진단키트업체 대해 스마트공장 보급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솔젠트에 스마트공장 전문가 멘토 20여명을 현장 파견했다. 삼성 전문가들은 자재관리, 물류동선 최적화에서부터 포장 공정개선, 자동화설비 도입 등 73개 과제를 발굴해 공정개선을 지원했다.

구체적으로 △자제·제품 구분관리를 위해 바코드시스템을 도입하고 물류동선을 최적화해 이동거리를 148m에서 98m로 34% 단축했다. △수입에 의존하던 용기(Tube)을 국산화하고 포장공정 개선 등 작업병목 문제를 개선했다. △비전검사·시약분주·라벨링 자동화 설비 도입 등을 통해 생산공정 전반에 스마트 시스템을 보급했다.

솔젠트에 스마트공장이 구축되자 생산성은 주당 1만1900 키트(Kit)에서 2만0571 키트로 73% 가량 대폭 증가했다. 용기(Tube) 이물 불량이 40% 개선돼 균일한 품질이 확보되는 등 스마트공장 보급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중기부는 진단키트업체에 대한 현장혁신 활동만으로 생산성 향상이 나타날 것으로 봤다. 향후 스마트공장 보급중인 SD바이오센서, 코젠바이오텍 등 진단키트업체들에 대해서도 ‘스마트공장 현장혁신 보고회’를 순차적으로 개최해 보급성과를 확인해 나갈 계획이다.

정욱조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삼성과 협력해 시스템·디지털화·초정밀 분야의 노하우들을 진단키트와 코로나19 보건용품 기업에 제조현장의 노하우를 이식해 바이오산업의 발전을 이루고,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태기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강성천 중기부 차관은 “이번 보고회는 정부와 대-중소기업이 코로나19 대응과 중소기업 현장의 생산 애로를 해결하는데 함께 협력해 스마트솔루션을 찾고 성과를 낸 대표사례로서 의미가 크다”며 “중소기업의 현장혁신을 위해 스마트공장 지원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대중소 상생형 스마트공장 보급사업은 주관기관(대기업 등)이 중소·중견기업과 협력해 스마트공장을 구축할 경우, 정부가 자동화장비·제어기·센서 등 구축비용의 일부를 지원한다. 2018년부터 2019년까지 대기업 등 주관기관과 정부가 총 630억을 지원해 1620개 중소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했다.

삼성전자 주관사업의 경우 구축기업에 삼성전자 멘토 200여명을 파견해 공정개선, 기술전수 등 현장 혁신을 지원한다.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구축에 600억원을 출연할 예정이다. 2018년 505개사, 2019년 570개사를 지원했다. 올해는 마스크 제조업체 4곳에 대한 사업을 진행 중이다.

솔젠트, 삼성 스마트공장 전문가 투입하자 '생산성' 73% ↑

junjun@fnnews.com 최용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