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SK텔레콤, 점프AR·VR LoL 성지로 뜬다

관련종목▶

[파이낸셜뉴스] SK텔레콤은 점프AR 애플리케이션(앱) 내에 LoL 야스오 등이 등장하는 AR 기반 사진과 동영상 촬영 메뉴를 신설하고 LoL 게임을 재연한 소셜룸을 오픈했다고 22일 밝혔다.

T1 페이커가 점프AR 앱을 이용해 LoL 게임 캐릭터와 사진을 찍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T1 페이커가 점프AR 앱을 이용해 LoL 게임 캐릭터와 사진을 찍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이와 관련 T1 페이커는 최근 아칼리를 만나 익살스러운 표정을 짓는 점프AR 동영상을 점프AR 오픈갤러리와 SNS에 올려 수십만명이 찾아봤다. 이 동영상은 약 7초 분량으로 증강현실로 구현된 아칼리의 호전적인 동작과 음성에 페이커가 놀라는 반응을 보이는 콘텐츠다.

야스오와 아칼리는 인기 게임 LoL의 게임 캐릭터로 점프AR 영상에서 동작뿐만 아니라 음성과 효과음으로 더욱 실감을 느끼게 한다. 이용 고객은 점프AR 앱을 켜고 상단 메뉴 중 AR플레이스에 들어가 LoL 파크에서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LoL 공식 전장인 소환사의 협곡을 재연한 LoL 소셜룸도 점프VR 내에 오픈했다.
이용 고객은 마이룸에서 야스오, 아칼리의 헤어스타일과 코스튬을 선택하고 소셜룸에서 소환사의 협곡을 선택해 들어가면 된다. 소셜룸 참여자들은 게임 속 캐릭터가 돼 광활하게 펼쳐진 전장 속을 거닐고 다른 아바타와 함께 무기를 찾는 등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다.

전진수 SK텔레콤 본부장은 "점프AR, VR을 이용해 사용자들이 LoL 게임의 주인공들을 가까이에서 만날 수 있게 됐다"며 "아울러 가상과 현실을 넘나들며 게임 속 판타지를 즐기는 새로운 소셜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