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해운항만업계 "코로나 위기 극복" 간담회 개최

코로나19 확산으로 물동량이 감소하는 등 전반적으로 충격이 본격화되고 있는 해운항만업계의 애로 및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규제개선 등을 통한 조기회복 지원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부산시는 25일 오전 10시30분 시청 7층 영상회의실에서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해운항만업계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박성훈 경제부시장 주재로 부산항만산업총연합회, 부산항만산업협회, 한국선박수리공업협동조합, 한국선박관리산업협회, 한국선주협회 등 업계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한다.

유관기관에서는 간주태 부산항만공사 항만산업부장, 허윤수 부산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이재원 부산테크노파크 해양물류산업센터장이 참석해 코로나19 위기극복 관련 해운항만 업계 건의사항 및 규제개선 등을 논의한다.


시는 부산항 경쟁력 강화 및 부산지역 해운항만업계 육성을 위해 해운선사, 선박관리, 선용품, 수리조선 등 다양한 연관산업에 대한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전자상거래 언택트 물류시스템 육성을 위한 부산항 해송특송장 도입, 부산지역 업계 근접 지원을 위한 부산항만수산산업진흥원 설립 등도 추진 중이다.

박진석 시 해양수산물류국장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나온 현장의 목소리를 시 정책에 적극 반영하는 한편 해양수산부 등 관계부처에 건의할 사항은 신속히 건의하는 등 해운항만산업이 빠르게 회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defrost@fnnews.com 노동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