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SK렌터카-한전 차세대 전기차 충전 서비스 구축

SK렌터카-한전 차세대 전기차 충전 서비스 구축
SK렌터카는 한국전력공사와 25일 서울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서 전기차 新서비스 개발 협력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현몽주 SK렌터카 대표이사(왼쪽), 이준호 한국전력공사 신재생사업처장


[파이낸셜뉴스] SK렌터카는 한국전력공사와 손잡고 차세대 전기차 충전 서비스를 개발해 전기차 렌털 고객의 편의를 높이고 완성도 높은 모빌리티 라이프 서비스 체계 구축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SK렌터카와 한전은 지난 25일 서울특별시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현몽주 SK렌터카 대표이사, 이준호 한국전력공사 신재생사업처장 등 10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기차 新서비스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양사는 △한전 충전인프라를 활용한 전기차 충전 서비스 개발 △V2G(전력망 연결), 스마트 차지 등 차세대 전기차 충전 기술 개발 및 실증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공동 사업 개발 등 3개를 중점 협력 과제로 선정·추진하기로 했다.

V2G란 전력망 연결 또는 양방향 충전 기술로 불리며 전기차 배터리에 저장된 전기를 필요할 때 외부로 공급할 수 있는 기술이다. 이를 통해 여름 등 전력 피크 시간대 차를 운전하지 않는 전기차 소유주는 한전을 통해 전기가 필요한 고객에 유휴 전기를 전달할 수 있어 결과적으로 고객은 보다 저렴한 요금으로 전기를 사용할 수 있다.

이번 협력을 통해 SK렌터카는 전기차 이용 고객에 한전이 운영하는 전국 8600여 충전기를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다. 한전의 충전 인프라를 활용, 다양한 부가서비스가 포함된 상품을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한전은 SK렌터카의 차량 관제 및 관리 플랫폼인 '스마트링크'를 활용해 차량의 상태를 진단·분석한 전기차 충전 데이타를 바탕으로 미래 지향적 전기차 충전 시장을 공략할 수 있게 됐다.

happyny777@fnnews.com 김은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