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원희룡 "상임위 독식은 독재…민주당 심판 앞장서겠다"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원희룡 "상임위 독식은 독재…민주당 심판 앞장서겠다"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인 원희룡 제주도지사. /© News1 DB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30일 "상대를 인정하지 않고 이견도 허용하지 않는 것은 독재"라며 정보위원장을 제외한 국회 17개 상임위원장 자리를 독식한 더불어민주당을 정면 비판했다.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인 원 지사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민주당이 상임위를 독식했다"며 "국회의 관행이었던 법제사법위원장을 힘으로 뺏어갈 때부터 예견된 것이었다"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그는 "민주당이 입만 열면 반대한다는 '승자 독식'의 판도라를 스스로 열었다"며 "협상이 아닌 협박을 당했다고 한 주호영 원내대표는 '탁상을 엎어버리고 싶었다'고 말할 정도로 온갖 굴욕과 모욕을 당했다. 이는 국민이 당한 것"이라고 보수층을 자극했다.

이어 그는 "민주당은 관용과 자제를 모두 버렸다"며 "우리의 민주주의는 민주화운동가들이 모였다는 민주당에 의해 파괴됐다. 이제 6·29는 민주주의를 쟁취한 위대한 날이 아니라 민주주의가 파괴된 수치의 날이 됐다"고 꼬집기도 했다.


원 지사는 "더이상 독재를 용인해서는 안 된다"며 "국민은 민주주의를 파괴한 세력을 반드시 심판한다. 되살아난 독재의 망령에 분노하는 모든 분들은 함께 싸워야 한다. 원희룡이 가장 앞에 서겠다"고 피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