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전통시장도 '온라인 도전'...라이브커머스 `완판` 쾌거

[파이낸셜뉴스]
전통시장도 '온라인 도전'...라이브커머스 `완판` 쾌거
동행세일 라이브커머스에 출연한 조봉환 이사장


전통시장 라이브커머스 첫 도전이 `완판`이라는 쾌거를 이뤄냈다. 라이브커머스는 실시간 동영상 스트리밍으로 상품을 소개하며 판매하는 온라인 채널로, 코로나19로 전통시장의 비대면 거래를 촉진하기 위해 활동이다.

6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따르면, 지난 4일 전주 한옥마을에서 진행된 전통시장 라이브커머스에서 부안전통시장 `참뽕간장새우`와 고창전통시장 `바지락라면`이 완판됐다. 방송 시작 40분만이다. 이날 판매된 제품은 부안상설시장 참뽕간장새우장 1kg 150개와 고창전통시장 바지락라면 20개 100박스다.

전통시장 및 제품 홍보로만 진행된 부산, 대구와 달리 전주에서는 처음으로 판매에 도전했고, `완판`이라는 성과를 달성해 전통시장의 온라인화에 가능성도 나타난 셈이다.

한편, 이날 라이브커머스 방송에 조봉환 소진공이사장이 `대한민국 동행세일` 티셔츠를 입고 직접 판매에 나서는 등 전통시장 비대면 거래 도전을 적극 지원해 눈길을 끌었다.

조 이사장은 “이번 대한민국 동행세일 라이브커머스를 통해 비대면 거래에 취약한 전통시장에도 비대면-온라인 장보기가 확대 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소비자들이 온라인에서 보다 쉽게 전통시장 상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비대면 거래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오는 12일까지 진행하는 `대한민국 동행세일`에 전국 633개 전통시장이 참여, 경품행사, 공연, 장보기 체험 등 시장별 특성에 맞는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중이다.


kjw@fnnews.com 강재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