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신한금융, 5억달러 외화 소셜본드 발행…"코로나19 지원"

신한금융, 5억달러 외화 소셜본드 발행…"코로나19 지원"

[파이낸셜뉴스] 신한금융지주는 7일 국내 금융지주사 최초로 해외 투자자 대상 미화 5억달러 규모의 외화 소셜본드(Social Bond) 발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소셜본드는 저소득층과 중소기업 지원 등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한 특수목적채권이며 신한금융은 앞서 지난해 8월 5억달러 규모의 외화 지속가능(ESG) 상각형 조건부자본증권(후순위채) 발행에 성공한 바 있다.

이번 채권 발행금리는 미국 국채 5년물 금리에 105bp를 가산한 수준인 1.365%다. 특히 신한금융은 국내 금융지주사 중 유일하게 특수목적채권 발행에 성공했으며, 이를 외화로 발행한 것 역시 처음이다.
신한금융은 이번에 발행한 5억달러 규모의 외화 소셜본드를 활용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중점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향후에도 신한금융은 지주의 높은 신용등급 및 발행 역량을 활용해 비은행 자회사의 외화조달 창구를 지주로 일원화 하는 등 그룹차원의 최적화된 외화조달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이번 소셜본드는 금융 본연의 기능을 활용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을 선제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발행됐다"며 "코로나19로 변동성이 높아진 글로벌 채권시장에서 성공적으로 자금조달에 성공하며 기업 자금공급여력을 확대 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cjk@fnnews.com 최종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