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정의선-최태원 '전기차 배터리 회동'… 신기술 협력 논의

정의선 등 현대차그룹 경영진
SK이노 배터리 생산공장 방문
양사 협력 통한 시너지 창출

정의선-최태원 '전기차 배터리 회동'… 신기술 협력 논의
현대차그룹 경영진이 7일 SK이노베이션 서산공장을 방문, SK그룹 경영진과 미래 전기차 배터리 및 신기술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오른쪽)과 SK그룹 최태원 회장이 기아차 니로EV 앞에서 악수하고 있다. 현대차·SK 제공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만나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와 미래 신기술 분야에 대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7일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알버트 비어만 사장, 기획조정실 김걸 사장, 상품담당 서보신 사장, 현대모비스 박정국 사장 등과 충남 서산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생산공장을 방문했다. SK 측에선 최태원 회장과 최재원 수석부회장,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 SK㈜ 장동현 사장, SK이노베이션 지동섭 배터리사업대표 등 SK그룹 수뇌부가 이들을 맞았다.

현대차그룹 경영진은 SK이노베이션 서산공장 내 니로 전기차에 공급하는 배터리 셀의 조립 라인을 둘러봤다. 2012년 준공한 서산공장은 연 4.7GWh 규모의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는 생산규모를 갖춘 곳이다.

이 자리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이번 만남은 미래 배터리, 신기술 개발 방향성을 공유하는 의미 있는 자리"라면서 "현대차그룹은 인간중심의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열고 인류를 위한 혁신과 진보를 이루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 수석부회장은 "우리 임직원들은 고객 만족을 위해 보다 도전적이고 창의적인 자세로 업무에 임할 것이며,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들과 협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태원 회장은 "현대·기아차가 글로벌 시장에서 전기차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의 선도적 입지를 구축하고 있는 만큼 이번 협력으로 양 그룹은 물론 한국경제에도 새로운 힘이 될 것"이라며 "힘과 지혜를 모아 코로나가 가져올 경영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면서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함께 높여 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SK그룹 내 배터리 사업을 초기 기획 단계부터 지원해온 최재원 수석부회장도 양사 간 협력을 통한 시너지와 기업가치 제고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양사 경영진은 SK이노베이션 등이 개발하는 △고에너지밀도, 급속충전, 리튬-메탈 배터리 등 차세대 배터리 기술 △전력반도체와 경량 신소재, 배터리 대여·교환 등 서비스 플랫폼(BaaS) 등 미래 신기술 개발 방향성을 공유했다. 또 SK 주유소와 충전소 공간을 활용해 전기·수소차 충전 인프라를 확충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그룹은 SK이노베이션 배터리를 현재 현대·기아차가 생산하고 있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와 기아차의 니로, 쏘울 EV 등에 적용하고 있다.
아울러 현대·기아차가 2021년 양산 예정인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의 1차 배터리 공급사로 SK이노베이션을 선정하고 최상의 성능 확보를 위해 협업하고 있다.

한편, 양사의 이번 만남은 양측 실무선에서 의견을 나누고 검토하는 과정에서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미래 리더십 확보 등을 위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광모 LG 회장과 만나 차세대 배터리 등 다양한 신기술 분야의 의견을 교환한 바 있다.

happyny777@fnnews.com 김은진 성초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