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신한카드 로봇 도입 2년, 업무 6만 시간 줄였다

RPA 도입으로 원격근무도 가능
신한카드가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도입 2년만에 카드 모집, 심사, 발급 업무부터 대금정산, 오토금융, 영업 지원에 이르기까지 100여 개 업무 프로세스에 적용돼 연간 약 6만 시간을 절감 중이라고 9일 밝혔다.

RPA는 로봇이 정형화되고 반복적인 업무를 대신 수행함으로써 사람은 고부가가치 및 창의적인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업무 자동화 솔루션이다.

신한카드의 RPA는 단순반복 업무만 로봇이 분업하는 수준을 넘어, 사람과 로봇이 협업을 통해 업무 능력을 극대화하도록 개발됐다.
업무시간에 접수된 작업을 RPA가 야간에 처리해둬 사람이 후속 작업을 익일 업무시간에 바로 이어서 할 수 있도록 준비해 놓는 방식이다.

한편 신한카드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는 상황에서 RPA 도입 효과가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융업 특성상 정보 보안을 위해 업무망과 인터넷망이 분리돼있어 재택근무 체제 구축이 쉽지 않지만, RPA를 활용한 원격근무 체계를 구축해 비상상황 발생시 업무 연속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king@fnnews.com 이용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