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구글의 보복? 중국 말고 인도에 100억달러 투자

[파이낸셜뉴스]

구글의 보복? 중국 말고 인도에 100억달러 투자

미국의 세계적 IT기업 구글이 인도에 100억 달러(약 12조300억원)를 투자한다. 13억 인구의 인도 시장은 성장성이 커서 규제와 마찰이 심한 중국을 대체하는 정보기술(IT) 시장으로서 각광을 받고 있다.

13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나렌드라 모디 총리와 가진 화상회담에서 구글이 앞으로 5~7년 동안 100억 달러를 인도에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피차이는 신설하는 펀드를 통해 인도 인터넷 기업에 투자하고 인터넷 관련 인프라 정비에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투자로 구글의 강점인 인공지능(AI)을 의료와 교육, 농업 등에 활용할 방침이다"며 인도의 디지털화를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피차이 CEO는 인도에서 인터넷에 접근하는 인구를 증대하고 검색 등 서비스도 힌디어를 비롯한 인도의 다양한 언어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모디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봉쇄로 타격을 받은 경제회생을 위해 외국기업의 투자를 모색하고 있다.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