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포스트 >

中, 글로벌 블록체인 영토 확장 '시동'

관련종목▶

정부 주도 블록체인 플랫폼에 6개 퍼블릭 체인 추가
전세계 개발자, 中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 개발 가능
지난 4월 플랫폼 공개 후 3개월만…시장 확대 총력

[파이낸셜뉴스] 중국 정부가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에 서로 다른 블록체인 네트워크 6개를 연동하면서, 블록체인을 앞세운 글로벌 영토확장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중국은 블록체인을 비롯해 5세대(5G) 이동통신, 인공지능(AI) 같은 신기술로 세계 시장 주도를 꿈꿨는데, 다른 기술들이 미국의 강한 견제에 부딪쳐 있는 실정이다. 반면 블록체인 분야에서는 특별한 견제 없이 세력을 넓히고 있어 중국의 블록체인 영향력이 얼마나 확산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中, 글로벌 블록체인 영토 확장 '시동'
중국 정부는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인 '블록체인 서비스 네트워크(BSN)'에 이더리움, 이오스, 테조스, 네오, 널보스, 아이리스넷 등 6개 퍼블릭 블록체인을 통합했다./사진=fnDB

22일 블록체인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중국 국가정보센터는 '블록체인 서비스 네트워크(BSN)' 데이터센터에 이더리움, 이오스, 테조스, 네오, 널보스, 아이리스넷 등 6개 퍼블릭 블록체인을 연동했다.

8월 10일, 전세계 주요 블록체인 개발자들 BSN 쓴다

6개 블록체인 플랫폼 개발자들은 내달 10부터 BSN 해외 데이터 센터에서 BSN 데이터 저장소와 네트워크 대역폭을 활용해 BSN 기반 분산 애플리케이션(앱)을 개발할 수 있다. 또, BSN 네트워크 상에서 이뤄지는 거래 유효성을 검사하고 보상을 받는 노드(네트워크 운영사)로 참여할 수 있다.

BSN은 중국 경제 계획을 담당하는 정부기관인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 산하 국가정보센터에서 주도하는 블록체인 사업이다. 차이나모바일과 유니온페이 등 중국 국영 기업과 레드데이트 등이 BSN 네트워크 개발과 자금조달 역할을 맡고 있다.

6개 퍼블릭 블록체인 개발자와 기업들은 이번 네트워크 통합을 통해 BSN의 저렴한 서비스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또, 기존 외국계 블록체인 기업이라면 누리기 어려운 중국 블록체인 기업과의 상호운용성 및 중국 유니온페이가 보유한 재무 데이터 확보 등 다양한 혜택도 동시에 얻을 수 있다.

中, 글로벌 블록체인 기업 위한 유일한 인프라 꿈꾼다


업계는 BSN을 개방하는 중국 정부의 복심에 대해 "중국이 전세계 블록체인 기업을 위한 유일한 인프라 제공자가 되겠다는 계획의 일환"이라며 "정부 주도로 5G, 인공지능(AI) 같이 주요 기술을 확장하는 모습과도 겹친다"고 풀이했다.

이번에 BSN에 연동된 6개 퍼블릭 블록체인은 글로벌 시장을 주도하는 핵심 프로젝트라는 점에서 글로벌 블록체인 개발자 대부분에게 BSN을 개방한 셈이다.

중국 정부는 연내 10개 이상 퍼블릭 블록체인을 BSN에 통합한다는 계획이다.
정부의 퍼블릭 블록체인 주요 평가기준은 사용자 기반, 기술 배경, 제품군 등이다.

한편, 중국 정부는 현재 선전, 쑤저우, 슝안, 청두 등 주요 지방정부에서 디지털 위안화도 시험 운영하고 있다. 인민은행 자체 디지털화폐인 'DCEP(Digital Currency Electronic Payment)'를 통한 전자결제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DCEP 지갑 앱을 통한 QR코드 결제, 송금, 입출금 등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시범적용해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rk@fnnews.com 김소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