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SKT-SK플래닛-화신, AI 기반 스마트팩토리 구축

관련종목▶

[파이낸셜뉴스] SK텔레콤은 SK플래닛, 화신과 인공지능(AI) 기반 스마트팩토리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SKT-SK플래닛-화신, AI 기반 스마트팩토리 구축
업무 협약식에 참석한 최낙훈 SK텔레콤 Industrial/Data 사업 유닛장(왼쪽부터), 정서진 화신 대표, 이한상 SK플래닛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이번 협약을 통해 소리로 불량을 분석하는 AE 솔루션을 5년 내 화신의 모든 생산 라인에 도입한다. 3사는 화신의 생산 현장에서 솔루션 고도화를 진행한 후 국내외 스마트팩토리 사업화를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3사는 우선 올해 하반기 화신 언하, 봉동 공장에 소리를 통해 불량을 잡아내는 AE 솔루션을 도입한다. AE 솔루션은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음향 데이터를 분석해 불량품을 찾아내는 기술이다.

AE 솔루션을 활용하면 기존 대비 짧은 시간에 세계 각지에서 생산되는 모든 완성품에 대한 철저한 검사 시행이 가능해져 생산 효율이 늘어나고 완성품의 품질도 높은 수준에서 균등하게 관리할 수 있다. 또한 불량 발생의 원인을 파악해 생산 공정을 수정하는데 소요되는 시간도 대폭 줄일 수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적용을 통해 화신의 생산 원가가 연간 수백억원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3사는 AE 솔루션 사업화에도 함께 나선다. 화신의 생산현장에서 고도화된 AE 솔루션을 국내외 제조사에 적용할 수 있는 서비스 형태로 개발해 국내외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최낙훈 SK텔레콤 Industrial/Data 사업 유닛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5G, AI 등 ICT 역량이 국내 제조산업의 경쟁력 강화로 이어지길 기대한다"며 "SK텔레콤은 앞으로도 국내 제조업계와의 상생 및 협력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