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하나금융, 포스텍·카이스트와 '디지털 뉴딜' 동맹

테크핀 산학협력센터 설립 협약
빅데이터·챗봇 등 공동 연구 개발

하나금융, 포스텍·카이스트와 '디지털 뉴딜' 동맹
지난 3일 포항공과대학교 글로벌관에서 열린 하나금융그룹과 포스텍간 '테크핀 산학협력센터'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왼쪽 두 번째), 지성규 하나은행장(왼쪽 첫 번째), 김무환 포항공과대학교 총장(왼쪽 세 번째), 김상우 포항공과대학 산학협력단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하나금융그룹 제공
[파이낸셜뉴스] 하나금융지주가 포항공과대학교(포스텍),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과 각각 디지털 뉴딜 추진을 위한 포괄적 산학협력에 나선다.

하나금융지주는 지난 3일 포스텍, 4일 카이스트와 연이어 테크핀 산학협력센터 설립과 4차 산업 기술들을 공동으로 연구 개발하고 투자까지 병행하는 융복합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테크핀 산학협력센터서는 포스텍 및 카이스트의 컴퓨터 공학·전산·수학·산업공학·바이오 및 뇌공학·인공지능 등 분야별 전문가가 전공 제한없이 참여해 전공융합형 프로젝트를 수행한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챗봇, 증강현실 및 가상현실, 사물인터넷, 블록체인, 생체인증 등 다양한 분야서 디지털 금융상품 및 서비스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기술역량 및 실무경험 교류, 기술 인재육성을 위한 혁신프로그램 도입, 과학기술 창업 지원 및 투자 병행에 이르는 디지털 생태계 구축을 추진할 계획이다.

하나벤처스와 각 대학 기술지주회사(포스텍기술지주·미래과학기술지주) 및 교내 창업보육기관과의 업무협약도 함께 추진해 기술 혁신형 벤처기업의 육성과 투자에도 나선다. 또 하나은행의 창업 생태계 혁신 지원 프로그램 '원큐 애자일 랩(1Q Agile Lab)'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우수 인재들의 채용 프로그램도 도입할 방침이다.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은 "국내 최고 과학기술대학 및 인재들과 디지털 실험의 장을 만들어 마음껏 도전하고 실패가 용인되는 실험의 장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김무환 포스텍 총장은 "다양한 분야와 결합한 '인공지능-X' 사업의 금융 분야 첫 번째 협력 사례"라고 평했다. 신성철 카이스트 총장은 "디지털 금융 혁신 역량을 갖춘 두 기관이 긴밀한 협력을 통해 테크핀 분야에서 큰 성과를 창출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schoi@fnnews.com 최경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