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진중권 "세월호 방명록에 '고맙다'던 文대통령에 '뜨악'"

진중권 "세월호 방명록에 '고맙다'던 文대통령에 '뜨악'"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 5월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총선을 말하다! 길 잃은 보수정치, 해법은 무엇인가' 포럼에서 발언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8일 "대통령에 크게 세 번 '뜨악'했던 적이 있다"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린 글에서 "얼마전 민주당 신동근 의원이 '작년엔 문재인 대통령이 아니라 주변이 문제라고 하더니, 왜 이제 와서 말을 바꾸었냐'고 묻더라. 남의 페북질 눈팅을 하려면 제대로 하든지. 그 입장 바꾼 지가 언젠데"라며 이같이 밝혔다.

진 전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후보 토론에서 극렬 지지자들의 행패를 '민주주의를 다채롭게 해주는 양념'이라고 정당화했을 때. 그때 이분이 뭔가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때만 해도 아직 개깨문들의 패악질이 막 시작된 시점이라 그냥 넘어갔다"고 언급했다.

이어 "두번째는 세월호 방명록에 아이들에게 '미안하다. 고맙다'라고 적은 것을 보았을 때"라면서 "'미안하다'는 말의 뜻은 알아듣겠는데, 도대체 '고맙다'라는 말은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아직도 나는 그 말의 뜻을 합리적으로 해석할 방법을 못 찾고 있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결정적인 것은 올초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서 '조국 전장관에게 마음의 빚이 있다'고 했을 때"라며 "그 말을 듣는 순간 모든 게 분명해졌다. 이게 그냥 주변의 문제가 아니라 대통령 자신의 문제였던 거다. 그때 결론을 내린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지금 눈앞에서 벌어지는 모든 일이 대통령과 아무 관계가 없다고 할 수 있을까, 그렇다면 대통령은 허수아비라는 얘기밖에 안 된다"라면서 "물론 이 모두가 물론 측근들의 장난이기도 할 거다.
하지만 동시에 대통령의 뜻이라고 보는 게 합리적일 것"이라고 언급했다.

진 전 교수는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을 만들겠다더니, 자신들이 누리는 반칙과 특권은 아예 제도화하려고 한다"며 "조국의 위선은 그 개인의 위선이 아니라 정권의 위선이자, 민주당의 위선이자, 대통령의 위선이기도 한 거다. 그래서 그를 목숨 걸고 비호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