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김포시 경제국장 열병합발전소 건립간담회 진행

김포시 경제국장 열병합발전소 건립간담회 진행
김포시 경제국장 열병합발전소 건설사업 간담회 진행. 사진제공=김포시

[김포=파이낸셜뉴스 강근주 기자] 조성춘 김포시 경제국장이 10일 학운2산업단지에 추진 중인 LNG열병합발전소와 관련해 ㈜한국서부발전 김포건설본부와 업무협의 간담회를 가졌다.

이에 앞서 김포시는 김포열병합발전소와 관련해 산업통산자원부로부터 허가증 변경을 허가받아 김포열병합발전소에서 생산된 열이 김포에 공급할 수 있도록 했다.

열과 전기를 동시에 생산해 에너지효율을 높여가는 동시에 김포와 인천지역 50만세대, 8만세대에 전기와 열을 공급할 계획이다.
특히 김포열병합발전소에는 국책 개발로 두산중공업㈜에서 개발한 ‘한국형 가스 터빈’이 1호 모델로 사용될 전망이다.

김포시 경제국장 열병합발전소 건립간담회 진행
김포시 경제국장 열병합발전소 건설사업 간담회 진행. 사진제공=김포시

이충순 본부장(서부발전 김포건설본부)은 간담회에서 “각 지역 대책위와 긴밀하게 소통하면서 취약계층 폭염 대비 지원사업, 장학금 지원사업 등 지역공헌사업을 전개하고 있다”며 “발전소가 건설되면 지역 내 양호한 우수제품과 중장비가 활용될 수 있도록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성춘 경제국장은 이에 대해 “환경과 미래를 생각하는 친환경 열병합발전소 건립으로 에너지 자립뿐만 아니라 지역발전 활력소가 되기를 바란다”며 “발전소를 공사할 경우 김포지역 내 생산자재 및 양호한 업체를 적극 이용해 달라”를 요청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