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노영민 재신임한 文… 野 "갑갑한 고구마 인사"

靑 "수석급 인사 일단락"

문재인 대통령이 결국 노영민 비서실장을 '재신임'했다. 부동산 논란으로 촉발된 청와대 고위참모진의 '집단 사표' 사태도 일단락됐다. 다만, 야권에서는 "고구마 먹은 듯 갑갑한 인사"라며 비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3일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 수석급 인사는 일단락됐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노 실장과 김외숙 인사수석의 사표는) 반려했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게 해석해도 된다"고 설명했다. 지난 7일 비서실장과 5명(정무, 민정, 소통, 시민사회, 인사)의 수석이 부동산 논란에 대한 '종합적 책임'을 이유로 사의를 표명한 가운데 비서실장과 김외숙 인사수석은 '유임'으로 정리됐다는 의미다.

이번 결정을 놓고 야권을 중심으로 비판 목소리가 터져나온다.

배준영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오늘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노영민 비서실장과 김외숙 인사수석을 재신임했다"며 "이제 무주택자가 된 노 실장을 내보내기는 너무 야속하다는 생각을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럼 수석 총사퇴의 변이었던 '종합적인 책임'은 대통령이 진다는 것이냐"며 "'집'과 '직'이 거래되는 듯 한 현실에 국민들은 냉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배 대변인은 또 "청와대는 OECD 전망 올해 성장률 1위에 흥분되어, 실패한 부동산 정책도 소득주도성장 정책도 바로 잡을 생각이 없어 보인다"며 "청와대 경제팀, 내각 경제팀도 고집스레 유임시킬 듯하다. 아무 설명 없는 오늘 유임 결정도 '고구마' 먹은 듯 갑갑한 인사"라고 비판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