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SK의 새만금 청사진… 2조 투자해 창업클러스터 만든다

새만금사업 우선협상자로 선정
대규모 창업·데이터센터 설립
첨단분야 유니콘기업 육성 집중

SK그룹이 새만금에 창업클러스터를 구축하고 데이터센터를 설립하는 2조원 규모의 통큰 투자에 나선다. 아울러 SK그룹은 이번 투자의 결실로 새만금에서 유니콘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의 벤처기업) 육성에 집중할 계획이다. 새만금개발청은 '산업투자형 발전사업' 우선협상 대상자로 SK E&S와 SK브로드밴드로 구성된 SK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SK가 참여하는 '새만금 산업투자형 발전사업'이 가시화되면 300여개의 기업유치와 함께 2만여명의 누적고용 창출이 기대된다. 경제파급효과는 20년간 약 8조원 이상이 예상된다.

현재 새만금지역은 화학·자동차 등 중공업 위주의 산업 중심이다. SK컨소시엄의 투자가 이뤄지면 인공지능(AI), 데이터개발·보안, 사물인터넷(IoT), 킬러콘텐츠 등 4차 산업을 중심으로 급속히 재편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현대중공업, GM대우 철수로 침체된 지역경제에도 큰 활력소가 될 전망이다.

SK컨소시엄은 "새만금개발청과 함께 첨단 분야의 벤처를 발굴·육성하고 10년 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유니콘기업을 1개 이상 탄생시키겠다는 목표를 위해 협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새만금개발청이 추진하는 '산업투자형 발전사업'은 첨단 벤처기업 육성을 위한 6000억원 이상의 투자사업으로 투자를 결정한 기업은 수상태양광발전사업권 200㎿를 인센티브로 받는다.

SK컨소시엄은 이번 공모에서 약 2조원 규모의 직접투자 및 투자유치 계획을 새만금개발청에 제안했다. 구체적으로 산단 2공구에 복합도서관을 기반으로 융합형 생산공간 및 지원공간 등 총 3만3000㎡의 창업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사업기간 20년에 걸쳐 300여개 기업을 유치·육성할 계획이다.

또한 산단 5공구에는 세계 최고 수준의 대규모 데이터센터를 2029년까지 구축해 아시아 데이터센터 허브로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데이터센터는 3만3000㎡ 부지에 1조9000억원을 투입해 만든다. 아울러 ICT 인프라 부족 문제의 개선을 위해 해저케이블 및 광통신망 구축도 추진될 예정이다.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은 "이번 SK컨소시엄 투자 유치는 그동안 침체된 지역 분위기를 일거에 반전시키는 기회로 본격적인 대기업 투자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말했다.

kimhw@fnnews.com 김현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