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

[fn사설] 中 바이러스센터 섣불리 양산에 유치 안돼

중국이 제안한 바이러스센터를 경남 양산에 설립하는 논의가 구체화하고 있다. 최근 언론 보도에 따르면 중국 해외협력기구인 '중화해외연의회'가 제안한 한·중·일 공동 백신·바이러스 연구센터는 양산 부산대병원 유휴부지에 세우는 쪽으로 논의가 진행 중이다. 그러나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는 시점이라 팬데믹의 진원지였던 중국 시설을 유치하는 데 따른 파문이 커지고 있다.

연구센터는 명목상으로는 한·중·일이 공동으로 설립한다지만 실제 사업비는 대부분 중국 측이 부담한다고 한다. 중국 측은 애초 센터의 입지로 부산 시내를 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의 역제안으로 그의 지역구인 양산이 유력 후보지가 된 셈이다. 어느 곳이든 부산·울산·경남을 코로나19 극복의 전진기지로 만들겠다는 명분이다. 그러나 민감한 시설이 들어오는 데 따른 지역민의 불안감이 고개를 들고 있는 모양이다. 더욱이 유력 후보지가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기거할 사저가 있는 곳이라 친중 논란과 함께 사이버 공간도 시끌벅적하다.

다양한 병원체를 취급하는 바이러스센터는 상당히 위험한 시설이다. 주민이 밀집한 곳은 당연히 피해야 한다. 지난 5월 미국 NBC 방송의 보도를 상기해 보라. 당시 이 방송은 지난해 10월 7일부터 24일까지 모종의 사고로 우한바이러스연구소의 최고 보안구역이 봉쇄됐다는 자료를 공개했었다. 보도의 진위를 떠나 중국이 자국이 아닌 한국에 센터를 설립하려는 까닭이 석연치 않아 보인다. 더욱이 미·중 간 전방위 갈등 국면에서 일본의 참여는 미지수인데 우리만 나섰다 자칫 유탄을 맞을 수도 있다.

다음 달 퇴임하는 테리 브랜스태드 중국 주재 미국대사도 18일 코로나19 대유행과 관련, '중국 책임론'을 다시 거론했다.
그렇다면 지금은 중국 주도 바이러스센터를 섣불리 유치할 때가 아니다. 백번 양보해 한·중·일이 손잡으면 감염병 연구에 시너지를 얻게 된다는 말이 맞더라도 그렇다. 어차피 고용창출이나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효과도 없는 바이러스센터 유치에 위험을 감수하면서까지 서두를 까닭은 없다고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