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우리나라 청소년, 월평균 12시간 먹방·쿡방 시청

먹방ㆍ쿡방 시청 시간 길수록 식습관 나빠
 이화여대 김혜경 교수팀, 10대 318명 대상 설문 결과


우리나라 청소년, 월평균 12시간 먹방·쿡방 시청
문복희 'Eat with Boki' 유튜브 영상 갈무리 © 뉴스1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우리나라 10대 청소년의 월 인터넷 먹방·쿡방 시청 시간이 12시간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매일 시청하는 청소년의 비율도 거의 15%였다.

26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이화여대 융합보건학과 김혜경 교수팀이 인터넷 먹방·쿡방을 한 번이라도 시청한 경험이 있는 10대 청소년 318명을 대상으로 먹방·쿡방 관련 설문조사를 2019년 하반기에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 '청소년의 먹방, 쿡방 시청 행태와 식습관 간의 관련성'은 대한보건협회가 출간하는 학술지 ‘대한보건연구’ 최근호에 소개됐다.

조사 결과 국내 10대의 약 40%가 매주 한 번 이상~매일 한 번 미만 먹방·쿡방을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일 시청하는 청소년의 비율도 14.8%에 달했다. 한 달 평균 먹방·쿡방 시청 시간은 12.1시간이었다. 먹방·쿡방의 시청 횟수가 매달 한 번 이상~매주 한 번 미만인 10대는 월평균 1.8시간, 매주 한 번 이상~매일 한 번 미만인 10대는 주 평균 2.2시간, 매일 한 번 이상인 10대는 일평균 1.8시간 동안 봤다.

10대의 절반 정도가 심야 시간대에 먹방·쿡방을 봤고 대부분이 혼자 시청했다.

10대의 먹방·쿡방 시청 이유는 ‘지루한 시간을 해소하기 위해서’가 51.3%로 가장 높았다. 다음은 ‘대리만족을 느낄 수 있어서’(44.7%), ‘영상이 재미있어서’(29.6%) 순이었다. 먹방·쿡방이 10대인 자신의 식품 선택·섭취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선 54.7%가 ‘영향이 없다’라고 응답했다.

하지만 실제론 10대의 식습관에 은연중에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 10대는 미디어에 등장하는 식습관 등 건강 관련 행동을 모방할 가능성이 커서다. 먹방·쿡방 영상엔 기름진 음식, 패스트푸드·인스턴트식품이 많이 등장한다. 과식·폭식 등 비만을 유도할 수 있는 음식 섭취 장면도 자주 나온다.

자극적인 색감·소리 등 연출을 통해 시청자의 흥미를 유발하며 식욕을 자극하는 영상도 많다.
먹방·쿡방을 더 자주 볼수록 청소년이 식품 선택, 식사량, 식사 시간 등에서 상대적으로 나쁜 식습관을 갖기 쉬운 것은 그래서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전반적으로 먹방·쿡방 시청 횟수가 높을수록 식습관이 좋지 않았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며 “시청 이유가 ‘영상이 재미있어서’라고 응답한 10대의 식습관이 특히 나빴으나 ‘대리 만족하기 위해서’라고 응답한 10대의 식습관은 상대적으로 양호했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팀의 연구 결과는 음식 관련 미디어 이용량이 많은 청소년이 인스턴트 식품 섭취, 간식·야식 섭취 횟수가 많은 등 건강하지 않은 식습관을 보였다는 기준 연구 결과와 비슷하다.

fact0514@fnnews.com 김용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