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신세계 '남매 경영체제' 굳힌다

이명희 회장 주식 8.22%씩 증여
이마트 최대주주 정용진 부회장
신세계는 정유경 사장으로 변경
"책임경영 필요한 시기 선제대응"

신세계 '남매 경영체제' 굳힌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이마트 최대주주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신세계 최대주주는 정유경 총괄사장이 등극하면서 신세계그룹의 2세 경영이 본격화됐다.

신세계그룹은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보유하고 있던 ㈜이마트와 ㈜신세계 지분 중 각각 8.22%를 ㈜이마트 지분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에게, ㈜신세계 지분은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에게 증여한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로써 정용진 부회장과 정유경 총괄사장은 각사의 최대주주에 올랐다. 이는 책임경영 강화를 위한 것으로, 그룹 지배체계의 변화는 없다는 신세계 측의 설명이다. 이 회장의 회장직도 그대로 유지된다.

이번 증여를 통해 이명희 회장의 보유 지분은 ㈜이마트 18.22%, ㈜신세계 18.22%에서 각각 10.00%로 낮아지게 되며, 정용진 부회장의 ㈜이마트 지분은 10.33%에서 18.55%로, 정유경 총괄사장의 ㈜신세계 지분은 10.34%에서 18.56%로 높아지게 된다.

이날 종가 기준으로 이마트 증여 주식은 3244억원, 신세계 증여주식은 1688억원 규모로 총 4932억원에 이른다.

앞서 이 회장은 지난 2018년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계열사 지분을 매각하면서 2세 승계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당시 이 회장은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신세계건설 37만9478주(9.5%)와 신세계푸드 2만 9939주(0.8%)를 이마트에 팔아 이마트의 계열사 장악력을 높였다. 또 이 회장의 남편 정재은 명예회장은 같은 해 신세계백화점이 지배하고 있는 신세계인터내셔날 주식 150만주(약 21%)를 정 총괄사장에게 증여한 바 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 회장이 그룹의 지속 성장을 위해 각사의 책임경영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판단, 이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증여를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증여로 적잖은 세금이 발생하는 재원 마련이 신세계그룹의 숙제로 떠올랐다. 정 부회장과 정 총괄사장의 내야 할 세금은 각각 1600억원, 80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