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만도-LG유플러스 '5G 자율주행 순찰로봇' 사업 협력

5G∙MEC 적용으로 자율주행 순찰 로봇 ‘골리’ 고도화 

[파이낸셜뉴스] 만도와 LG유플러스가 지난 7일 서울 용산 LG유플러스 사옥에서 '5G 적용 자율주행 로봇사업' 협력을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

협약식에는 만도 오창훈 부사장과 LG유플러스 조원석 전무 등 양사 주요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의 이번 협력은 5G 통신과 MEC(모바일 엣지 컴퓨팅) 기술을 이용한 자율주행 순찰 로봇 기능 고도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 기술이 적용되면 만도 자율주행 순찰 로봇 '골리'는 고화질 순찰 영상을 초저지연으로 관제센터에 송신할 수 있게 돼 순찰 서비스 수준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다. 이를 위해 양사는 △로봇과 5G-MEC 인프라 연동 △초저지연 영상관제 솔루션 구축 △클라우드 기반 로봇 컴퓨팅 실증 등에 협력한다.

만도-LG유플러스 '5G 자율주행 순찰로봇' 사업 협력
지난 7일 만도 WG캠퍼스 오창훈 부사장(왼쪽)과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조원석 전무가 사업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사진=만도
만도는 지난 5월 '실외 자율주행 순찰 로봇 운영'에 대한 ICT 규제샌드박스를 통과해 7월부터 배곧생명공원에서 골리를 시범 운영 중이며, 이번 LG유플러스와의 협력을 통해 연내 배곧생명공원에서 5G통신망 연동 및 영상 처리 기능을 최적화할 예정이다.

만도 WG Campus장인 오창훈 부사장은 "이번 협력으로 만도 자율주행 로봇 순찰 영상 처리 성능이 혁신적으로 향상될 것"이라며 "다양한 분야에서 자율주행 로봇을 활용할 수 있도록 여러 가지 부가 서비스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조원석 전무는 "MEC 기술을 활용하면 자율주행 순찰 로봇의 핵심인 '초저지연 영상 전송기능'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영상분석 등 고사양의 기능도 저비용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된다"며 "5G 통신과 MEC 기술로 로봇의 활용 범위와 사업 기회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