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軍 "시신소각 추정되는 불빛 영상·사진 있다"… 월북 의미 단어도 감청

진행중 일본 불매운동에 동참 중인가요?

(~2021-01-26 23:59:00 종료)

fnSURVEY

원인철 합참의장, 국감서 답변
野 "평양 특사라도 요구해야"
이인영 통일부장관 "검토하겠다"

군 당국은 8일 북한군이 A씨를 총살한 뒤 소각하는 장면으로 추정되는 '불빛 관측' 영상과 사진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북한군 감청에 '시신'이라는 단어는 없었지만, '월북' 의미의 단어가 있었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감청 자료 공개 요구가 야당과 유족을 중심으로 거세지는 가운데 영상과 사진 등 구체적인 관련 자료 의 보유 사실이 공개된 건 이날이 처음이다.

원인철 합동참모의장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시신이 40분간 탔다고 하는데 영상이 있는 걸로 안다. 의장은 영상을 봤느냐'는 한기호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사진으로 조금 찍힌 거만 봤다"고 답했다.

원 의장은 이어진 질의에도 "시신소각 영상이 아니고 불빛 관측한 영상인데 영상은 못 봤고 사진을 봤다"고 재차 설명했다.

합참 정보본부장 역시 "의장이 답변한 수준으로 저도 확인을 했다"고 답했다.

앞서 군은 지난달 24일 언론 브리핑 당시 연평도 감시장비를 통해 22일 오후 10시 11분께 '불빛'을 관측했다고 발표했지만, 영상이나 사진 확보 여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또한 군이 확보한 북한군 감청에 월북을 의미하는 단어가 있었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원 의장은 '(북한군 감청에) '시신', '사체'라는 단어가 나왔느냐'는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그런 내용의 단어는 없었다"고 답했다.

이어 '유해, 죽은 사람 등 시신을 유사한 의미의 단어도 없었냐'는 질의에도 "정황상 이해할 수 있는 건 있었지만 구체적으로 그런 단어는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피격 공무원 사건 진상 조사를 위해 평양에 특사를 보내야 한다는 의견에 "검토하고 논의해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피격 사태 진상규명을 위한 공동조사 제안에 호응하지 않는 북한을 기다리기만 해서는 안 된다'는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이 의원은 "북한이 통지문을 통해 사과를 했지만 내용 중 거짓말을 한 것이 많아서 공동조사를 꺼리는 것이고, 실제로 우리 국민이 북한군 (경비)정장의 명령으로 사살됐다는 것은 거짓말로 드러났다"면서 "남북 정상 간 친서가 오고 간 라인을 통해서라도 이 문제를 풀기 위한 판문점 실무회담이나 평양 특사를 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 장관은 "알겠다. 그렇게 하겠다"면서 "(진상규명 등을 위한 노력을) 국방부, 통일부 등 유관 기관들과 통합된 입장을 갖고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ju0@fnnews.com 김주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