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조폐공사, AR ‘짝퉁’확인 기술 中企에 공개

‘2020년 보안기술 설명회’개최 …‘뉴노멀 시대, 슬기로운 보안기술활용법’주제 첨단 위변조방지 기술 공개

서울시와 동대문 시장 ‘짝퉁 의류’ 막을 수 있는 ‘라벨갈이 방지’ 시범사업 계획

명예홍보대사 손담비씨 참석, 생활속 활용 가능한 브랜드보호‧인증 보안기술 소개 … 신뢰사회 구축에 기여 기대
한국조폐공사가 14일 서울 대한상의 회의실에서 개최한 ‘2020년 보안기술 설명회’에서 조용만 조폐공사 사장(오른쪽)과 명예홍보대사인 연예인 손담비씨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조폐공사가 14일 서울 대한상의 회의실에서 개최한 ‘2020년 보안기술 설명회’에서 조용만 조폐공사 사장(오른쪽)과 명예홍보대사인 연예인 손담비씨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대전=김원준 기자] 한국조폐공사가 육안으로 볼 수 없는 보안요소가 숨겨진 인쇄물을 스마트폰으로 증강현실(AR)을 활용해 확인, 진품 여부를 알려주는 기술을 개발해 중소기업에 공개했다. 이와 함께 연내 서울시와 의류의 '라벨갈이(해외에서 저가에 수입한 의류에 ‘메이드 인 코리아’라는 원산지 표식을 붙여 판매하는 행위)'를 막을 수 있는 ‘의류용 보안라벨 시범사업’을 벌일 계획이다.

조폐공사는 14일 서울 대한상의 회의실에서 ‘2020년 보안기술 설명회’를 개최하고 눈에 보이지 않는 보안인쇄 기법을 증강현실(AR)로 확인해 진품임을 알 수 있는 ‘형광다중화기술’ 등 9가지 첨단 위변조방지 보안기술을 전시, 발표했다.

‘형광다중화기술’은 문서나 라벨 등에 숨겨져있는 문자나 이미지를 스마트폰 앱을 통해 증강현실 방식으로 ‘짝퉁’ 여부를 확인할 수 있게 해준다.

조폐공사는 화폐 제조과정에서 개발한 다양한 위변조방지 보안기술을 매년 발표하고 있다. ‘가짜’를 막을 수 있는 기술 공개를 통해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국민 생활환경을 조성하고, 기술을 필요로 하는 중소기업과 더불어 성장하자는 취지에서다.

올해로 일곱번째인 이번 설명회는 ‘뉴노멀 시대, 슬기로운 보안기술 활용법’을 주제로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참석 인원을 최소화하는 등 비대면 전시 형태로 개최됐다.

이번 설명회에는 공공, 인증, 브랜드보호, 보안솔루션, 금융, 친환경·문화 등 6개 분야에 적용 가능한 생활속 보안기술이 공개됐으며, 조폐공사 명예홍보대사인 연예인 손담비씨도 참석했다.

‘짝퉁’ 피해를 방지할 수 있는 브랜드 보호 부문에선 ‘형광다중화기술’외에 △특수보안물질을 활용, 라벨이나 플라스틱 용기 등을 만들어 의류나 신발, 화장품 등의 진품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기술 △공연티켓 등에 눈으로 볼 수 없는 코드를 인쇄, 스마트폰으로 확인해 정품임을 인증하는 기술 등이 소개됐다.

특히 서울시와 함께 벌이는 ‘의류용 보안라벨’ 시범사업은 해외에서 생산한 저가의 의류나 신발 등을 반입한 뒤 국내산 라벨을 붙여 판매하는 불법행위(원산지표시 위반)인 ‘라벨갈이’를 방지해 국내 유명 상가나 소비자들의 피해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보안라벨은 소형 감지기를 갖다대면 소리가 울리지만 가짜 라벨은 소리가 울리지 않는다.

인증 분야의 경우 △운전면허증, 여권, 출입신분증 등으로 활용할 수 있는 모바일 신분증 △모바일 투표 시스템 △전기차, 드론, 전기와 수도 사용량 원격검침(스마트 미터링), 사물인터넷(IoT) 등에서 주고받는 정보를 보호할 수 있는 보안모듈 등이 전시됐다.

이밖에 친환경 부문에선 △얇은 지폐형 메달과 입체형 메달 △보안기술이 적용된 일회용 보증금 컵이 소개됐으며, 모바일 지역사랑상품권과 새 주민등록증, 차세대 전자여권도 공개됐다.

조용만 조폐공사 사장은 “올해 설명회에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도 공공의 신뢰를 지키는 기술들이 대거 포함된 것이 특징”이라며 “국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데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