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토요줌인] '라·스' 정국의 판이 바뀌고 있다

김봉현 "野 인사, 검사들에 금품 로비" 
與 "국민의힘 게이트, 검찰·야당 합작품" 역공 
국민의힘 "혼란스러워...특검해야" 

[토요줌인] '라·스' 정국의 판이 바뀌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국민의힘에서 '권력형 게이트'라고 부르며 청와대 등 여권에 대한 총공세 수단으로 활용했던 '라·스(라임·옵티머스)' 정국의 판이 바뀌고 있다.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배후 인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언론을 통해 옥중 입장문을 공개하고, 야당 인사와 검사들에게도 금품 로비를 했다고 폭로하면서다. 여권은 '국민의힘 게이트'라며 역공에 나섰고, 일순간 공세에서 수세로 전환된 국민의힘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며 특검을 주장하고 있다.

16일 김 전 회장은 "지난해 7월 전관 출신 A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며 "회식 참석 당시 추후 라임 수사팀에 합류할 검사들이라고 소개를 받았는데, 이 3명 중 1명은 얼마 후 라임 수사팀에 합류했다"고 전했다. 이어 "재계 및 야당 정치인 상대 로비도 있었다고 검찰에 진술했음에도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한 김 전 회장은 "전관인 A 변호사가 '서울남부지검의 라임 사건 책임자와 얘기가 끝났다. 여당 정치인들과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을 잡아주면 윤석열 (검찰총장에) 보고한 후 보석으로 재판을 받게 해주겠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렇게 되자 여권은 야당을 겨냥해 '국민의힘 게이트'라며 역공에 나섰다.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검찰과 야당의 커넥션이 만들어 낸 합작품이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은 라임 사태의 수사 진행과정에서 윤석열 총장의 개입은 없었는지, 수억원대 로비를 받은 검사장 출신 유력 야당 정치인이 누구인지, 김봉현으로부터 로비를 받은 현직 검사가 누구인지 철저한 수사를 통해 밝혀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오늘 박근혜 정부 당시 대통령 직속 청년위원장이 로비스트로 조사받는다는 것이 드러났는데, 그렇게 따지면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하면 되나"라고 꼬집었다. 그는 "권력형 게이트라는 야당의 주장은 뻥튀기 주장이고, 라임·옵티머스 사건은 금융사기사건"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김 전 회장에게 5000만원을 받았다는 의혹을 샀던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번 사건은 (야당이 주장하는) 권력형 게이트가 아니라 사기사건을 정치권의 많은 사람과 연동하려 하는 검찰 게이트가 아닌가 싶다"며 "검찰개혁을 좌초시키려는 것 아니냐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향후 대응과 관련해서는 "구체적으로 어떻게 대응해 나갈지 좀 더 생각해봐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일순간 공세에서 수세로 전환된 국민의힘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난데없이 야당을 끌고 들어가는 까닭이 무엇인지 혼란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검을 주장했다. 윤 대변인은 "내용 진실 여부는 차치하더라도 옥중서신이 공개된 만큼, 이제 검찰의 수사를 전적으로 신뢰하기는 어렵게 됐다"며 "독립적인 특검에 수사를 맡기는 것이 가장 현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kschoi@fnnews.com 최경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