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홈술’ 문화 퍼지자… 주류업계 ‘하이볼’ 마케팅 붐

위스키에 탄산수 등 섞는 칵테일
캠핑키트·전용잔 패키지 등 봇물

‘홈술’ 문화 퍼지자… 주류업계 ‘하이볼’ 마케팅 붐
코로나19로 집에서 간단하게 마시는 '홈술' 문화가 확산되면서 주류업계가 '하이볼'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하이볼은 위스키 등에 탄산수나 다른 음료를 넣고 얼음을 띄워 마시는 칵테일의 하나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주류업체들이 최근 하이볼 잔이나 하이볼 캠핑키트 등을 제품과 함께 내놓고 있다.

아이리시 위스키 브랜드 제임슨은 다음달 15일까지 추첨을 통해 '제임슨 하이볼 캠핑키트'를 증정하는 이벤트를 벌인다. 가을 '캠프닉(캠핑+피크닉)족'을 겨냥한 이번 키트는 △캠핑 박스 △캠핑용 스테인레스 컵(2입) △담요 △장작 등으로 구성돼 있다. 총 100세트 한정이다.

골든블루도 소비자들이 가정에서도 위스키를 하이볼 스타일로 즐길 수 있도록 '골든블루 사피루스 하이볼 패키지'(사진)를 출시했다. 이 패키지는 '골든블루 사피루스' 1병(450mL)과 자신만의 스타일의 하이볼을 만들 수 있는 전용잔(1개)으로 구성됐다. 하이볼 제조방법도 포함돼 있다.

화요는 하이볼 잔 패키지를 내놨다. '화요25 하이볼잔 패키지'는 '화요25'(500mL) 2병과 하이볼 잔(1개)이 담겨 있다.
화요 전용 하이볼 잔은 화요, 토닉워터를 섞어 만드는 '화요토닉' 레시피와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하이볼 칵테일을 담아 마실 수 있도록 특별히 제작됐다. 화요 측은 "화요를 활용한 다양한 홈칵테일 레시피는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디아지오코리아도 저도주 '더블유 허니'를 베이스로 만든 '허니볼'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