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스가 복심' 만난 지일파 이낙연 "지혜 짜내자…공물 봉납은 유감"

가와무라 간사장과 비공개 회동

'스가 복심' 만난 지일파 이낙연 "지혜 짜내자…공물 봉납은 유감"
일한의원연맹의 가와무라 다케오 간사장(오른쪽 두번째)이 18일 오후 국회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비공개 면담을 하기 위해 김진표 한일의원연맹 회장(오른쪽)의 안내를 받아 당대표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서울·도쿄=김학재 기자 조은효 특파원】 한일 의회외교가 양국간 교류 중단 1년여만에 사실상 재가동 되는 분위기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한일 의원연맹 회장으로 선출된 김진표 민주당 의원은 18일 오후 국회에서 일한 의원연맹의 가와무라 다케오 간사장을 만났다.

이날 회동에선 한일관계 현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강제 징용 문제에 대한 수용 가능한 조치를 강구하지 않으면 연말 한국에서 예정된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여 한일관계는 여전히 풀릴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아울러 최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봉납해 논란이 일고 있고, 이낙연 대표는 이날 가와무라 간사장을 만난 자리에서 유감을 표명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한일간 거론된 주요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음을 언급, "지금 한일간에 가장 큰 현안에 대해 관계 당국이 적극적으로 협의하고 서로 지혜를 짜내자는 것에 의견이 일치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스가 총리의 야스쿠니 공물 봉납에 대해 "제가 유감표명을 했다"며 "(이에 가와무라 간사장이 한중) 양국의 비판은 받아들이겠다고 그러셨다"고 전했다.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에 출마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지지를 요청한 이 대표는 "일본 정부가 어떻게 할지 정해지지 않았으나 이낙연으로부터 그런 요청이 있었다는 것을 (일본 측이) 접수하겠다고 했다"고 부연했다.

이번 회동은 지난 17일부터 사흘 일정으로 방한한 가와무라 간사장의 요청에 의해 성사됐다. 기자 시절 도쿄 특파원을 지낸 이 대표는 국회 한일의원연맹 수석부회장을 역임하는 등 지일파 정치인으로 분류된다. 이 대표는 가와무라 간사장과도 개인적 친분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 78세인 가와무라 간사장은 지한파 인사이자, 스가 총리에게 조언할 수 있는 원로그룹 중 한 명이다.

한편 한일 의원연맹 회장인 김진표 의원과 새 지도부는 내달 12~14일 도쿄를 방문한다. 김진표 의원은 "한일의원연맹이 셔틀 외교를 부활해 미래지향적 한일 양국 관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