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

[기자수첩] 99년생 네이버 딜레마

진행중 예능에 나온 정치인, 어떻게 생각하나요?

(~01/20 종료)

fnSURVEY

관련종목▶

1999년에 설립된 네이버를 둘러싼 모든 이슈가 딜레마로 얽혀 있다. 매일 3000만 이용자가 방문하는 네이버 포털 기반 뉴스, 전자상거래(e커머스), 동영상 서비스 등을 비롯해 간편결제 등 테크핀(기술+금융) 분야에서 정부, 국회, 경쟁업체들 간 갑론을박이 뜨거워지면서다.

우선 정치권 일각에서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적한 네이버 쇼핑·동영상 서비스 검색 알고리즘 변경을 네이버 뉴스 편집 알고리즘 조작 프레임에 끼워 맞추는 데 급급하다. 반면 인공지능(AI) 등 알고리즘 적용 관련 원칙과 반칙을 규명할 수 없다는 ‘제도 딜레마’ 해소는 모르쇠다.

또 네이버 금융 자회사 네이버파이낸셜에 대한 금융기관 견제도 날로 심화되고 있다. 하지만 테크핀이란 파도에 휩싸인 금융권은 마이데이터 사업 주체인 네이버파이낸셜 등 네이버 플랫폼을 활용할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적과의 동침’이 불가피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 등 관계부처 역시 ‘플랫폼 딜레마’가 엿보인다. ‘반(反) 네이버 진영’은 네이버가 국내 온라인 시장을 독점하고 있다는 전제조건을 무기로 공격한다. 하지만 네이버가 뛰고 있는 인터넷 세상은 국경을 넘어선다. 구글·유튜브, 페이스북, 텐센트 등 빅테크 기업들과 직접 경쟁하고 있는 업체가 네이버다. 이용자 역시 네이버가 뒷걸음질 할 경우, 구글·유튜브, 페이스북 등으로 정보 검색과 뉴스 확인을 할 수 밖에 없다.

우리는 이미 애플을 비롯해 최근 불거진 구글 애플리케이션(앱) 결제방식 및 수수료 논란으로 ‘디지털 식민지, 한국’ 민낯을 확인했다. 구글이 운영하는 모바일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와 구글플레이스토어를 대체할 수단이 없는 현재, 사전·사후규제는커녕 모든 앱 매출 수수료 30%에 해당하는 비용을 그대로 떠안게 될 예정이다.

오프라인 경제가 온라인으로 빠르게 넘어가고 있는 지금, ‘디지털 제국 빅브라더’인 구글에게 모든 것을 넘길 것인가. 아니면 구글 대항마로 네이버를 키워 디지털 식민지만큼은 벗어날 것인가. 디지털 원주민인 MZ(밀레니얼 및 Z세대 통칭) 세대가 처한 딜레마 해소가 시급하다.

[기자수첩] 99년생 네이버 딜레마
파이낸셜뉴스 정보미디어부 김미희 기자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