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신용보증재단-한국노인인력개발원, 노인일자리 확대 MOU

서울신용보증재단-한국노인인력개발원, 노인일자리 확대 MOU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서울신용보증재단은 한국노인인력개발원과 27일 서울신용보증재단 본점에서 '금융분야 전문직 노인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재단의 일자리 창출 모델을 전국적으로 확산해 노인일자리 창출을 활성화하기 위해 체결됐다.

협약에 따라 재단과 개발원은 재단의 일자리 모델을 전국으로 확대하기 위한 직무 고도화 및 직종 다양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개발원은 '시니어인턴십' 사업을 통한 인건비 예산지원 뿐 아니라 홍보, 직무교육 등의 포괄적 지원을 통해 재단에 양질의 인력을 제공한다. 재단은 시니어일자리 창출을 위해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개발원의 '시니어인턴십'은 기업이 3개월의 인턴십을 마친 시니어인력과 계속근로계약 체결할 경우 1인당 최대 222만원의 인건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재단의 일자리 모델의 강점은 30년 이상 전문경험을 가진 시니어 인력을 적재적소에 활용할 수 있는 유연한 직무구조에 있다. 현재는 신용보증, 재기지원, 경영지원 등 재단 핵심 직무에 170명의 시니어인력이 활약하고 있다.

높은 고용안정성도 재단 일자리 모델의 장점이다. 근무연한인 65세 도래 전까지 계약연장을 통해 직무를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2020년 이전 입사한 시니어인력의 평균근속연수는 4년 5개월로 은퇴 후 제 2의 인생을 희망하는 시니어인력에게는 고용 안정성이 높은 편이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