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

에이치닥, 정보보호 전문가 원성환 한국 신임대표 선임

전직 네슬레코리아 정보보호 및 관리 책임자 신규 선임
내년 출시 예정인 블록체인 플랫폼 '라이즌' 개발 박차  
[파이낸셜뉴스] 현대BS&C 정대선 사장이 설립한 블록체인 기술 기업 에이치닥테크놀로지가 내년 새로운 블록체인 플랫폼 출시를 앞두고 정보보호 및 관리 시스템 전문가를 한국 지점 신임대표로 선임했다.

에이치닥, 정보보호 전문가 원성환 한국 신임대표 선임
원성환 에이치닥테크놀로지 한국 지점 신임 대표

28일 에이치닥테크놀로지는 원성환 신임 한국 지점 대표를 선임하고, 최고크리에이티브 책임자에 이기호 건국대학교 정보통신대학원 블록체인 전공 겸임교수를 영입하는 등 대대적인 조직 재정비에 나섰다고 밝혔다.

원성환 신임 대표는 지난 1996년부터 2017년까지 세계 최대 식품기업인 네슬레의 국내 법인 네슬레코리아에서 최고정보관리책임자(CIO) 겸 최고정보보호책임자(CISO)를 역임했다. 이후 그는 국내외 다양한 오픈 블록체인 플랫폼을 기반으로 직접 관련 비즈니스를 전개하며 블록체인 서비스 경험을 쌓았다.


이기호 신임 최고크리에이티브 책임자는 글로벌 블록체인 플랫폼 이오스 및 이더리움 관련 연구를 지속해왔다.

원성환 신임 대표는 “2017년말부터 이오스(EOS), 아이콘(ICON) 코스모스(COSMOS) 등 다양한 오픈 블록체인 플랫폼에서 직접 비즈니스들을 전개하며 블록체인 기술과 탈중앙 생태계에 대해 많은 경험을 쌓을 수 있었다"며 "이를 활용해 에이치닥테크놀로지가 업계 선도 블록체인 기술 기업으로 거듭나고 새로운 퍼블릭 블록체인인 라이즌 생태계가 성공적으로 활성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 말했다.

한편 에이치닥테크놀로지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본부장 출신의 전 주용완 한국 지점 대표의 퇴임 이유에 대해선 "따로 할 말이 없다"고 전했다.

srk@fnnews.com 김소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