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항공·숙박·여객 하나로" 부산 의료관광 패키지 상품화

부산경제진흥원, 관계기관과 협약식
통합브랜드 출범… 통합 서비스 구축
"항공·숙박·여객 하나로" 부산 의료관광 패키지 상품화
부산 의료관광 패키지 통합 브랜드 메디고, 메디스테이, 메디에어의 로고.
부산시가 의료관광을 선도하기 위해 항공과 숙박, 여객을 한데 묶은 패키지 상품을 개발한다.

부산경제진흥원은 29일 벡스코에서 에어부산, 롯데호텔 등 관계기관과 함께 의료관광 패키지상품 개발을 위한 협약식을 열고 통합브랜드를 출범한다고 밝혔다.

부산의료관광 통합서비스 브랜드는 '스마트케어메디컬부산(SMART CARE MEDICAL BUSAN, SCMB)'가 있다. 경제진흥원과 유관 기업은 이에 더해 의료관광객이 부산을 편하고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항공·숙박·여객 서비스를 하나로 모은 통합서비스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먼저 메디에어(Mediair)는 지역 항공사인 에어부산과 연계한 항공 프로모션 상품 등을 개발하고, 에어부산 해외지점과 공동으로 마케팅을 진행한다.

메디스테이(Medistay)는 롯데호텔부산 등 지역 12개 숙박업체가 의료관광 체류상품을 기획한다. 메디고(Medigo)는 관광객 무료 수송서비스 표준 가이드를 만든다는 내용이다.

이에 참여하는 기관은 한국관광공사 부울경지사, 부산해외환자유치협회, 에어부산, 롯데호텔부산, 박원욱병원 등 6개 기관이다.

이날 협약에는 △외국인 환자 유치에 필요한 상품개발 공동 추진 △외국인 환자 유치 확대를 위한 국내외 마케팅 공동 추진 △기타 외국인 의료관광객 유치에 필요한 사항 등이 담겨있다.

부산 주요 의료관광 지원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부산경제진흥원은 이번 통합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해 관계기관과의 적극적인 협의와 시간, 노력을 들여 이번 협약을 이끌어냈다.


협약식 당일에는 러시아 부산의료관광 온라인 설명회도 개최한다. 부산과 가까운 블라디보스토크, 세계에서 가장 춥다는 야쿠츠크, 인구수로 러시아 3대 도시 중 하나인 노보시비르스크 등 현지 3곳에 원격 언택트 상담존을 마련했다.

오지환 진흥원 산업육성지원센터장은 "코로나로 인해 당장 부산으로 환자를 방문하게 하는 것은 어렵지만, 원격진료를 통해 질병을 발견하고 지속적인 관리를 해나감으로써 코로나 사태가 진정 또는 종식된 이후에 부산으로 직접방문을 통한 치료를 유도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부산의료 관광 활성화에 긍정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demiana@fnnews.com 정용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