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

[fn사설] 바이든 시대, 더 세질 통상파고 대비해야

진행중 일본 불매운동에 동참 중인가요?

(~01/26 종료)

fnSURVEY

바이든 "다시 존경받는 나라"
보호무역 공약은 외려 강해

[fn사설] 바이든 시대, 더 세질 통상파고 대비해야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7일(현지시간) 미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대국민 연설을 마치고 부인 질 바이든과 함께 손을 들고 있다. /뉴시스
미국의 차기 대통령으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당선됐다고 현지 언론은 7일(현지시간) 일제히 보도했다. CNN 등의 집계에 따르면 이날 바이든은 초박빙 판세였던 펜실베이니아에서 막판 역전으로 선거인단 절반을 넘겼다. 조지아 등 남은 경합지역 개표가 모두 끝나면 선거인단 합계가 300석이 넘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바이든 후보는 이날 밤 수락 연설을 통해 "분노와 거친 수사를 뒤로하고 이제는 치유의 시간"이라며 미국의 통합을 강조했다. 전 세계를 향해 미국의 복귀도 선언했다. 즉 "미국을 다시 세계의 존경을 받는 나라로 만들겠다"고 밝히면서다. 세계 각국은 반기는 분위기다. 문재인 대통령도 "한·미 동맹은 강력하다. 양국 미래를 위해 같이 갑시다"라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는 끝나지 않았다며 불복 의사를 거듭 밝혔다. 판을 뒤집을 수 있는 건 아니지만, 동시다발 소송전을 강행할 경우 혼란은 불가피하다. 트럼프 대통령 주장대로 이번 선거에서 그에게 표를 던진 유권자는 7000만명이 넘는다. 지난 대선 최종 득표수보다 700만표 이상 많다. 지금까지 바이든 후보와 득표율 격차는 2.8%포인트에 불과하다. 표심은 분열과 갈등의 4년이 심판 받을 것이라던 예상과 많이 달랐다. 중국에 대한 거침없는 보복, 뼛속까지 미국 우선주의였던 트럼프 경제 기조에 미국인 상당수가 동조한 셈이다.

미국의 이익을 중심에 둔 정책은 바이든 정부라고 달라지지 않을 가능성이 농후하다. 물론 향후 대규모 경기부양책과 다자 간 체제 복원, 동맹 협력을 중시한 대외 기조로 새로운 기회가 생길 것이라는 기대도 있다. 하지만 미국의 근간인 중산층 재건을 부르짖은 바이든 후보 공약을 보면 보호주의 색깔이 결코 약하지 않다. 선거 기간 자국산 구매플랜을 구체적으로 명시해 '바이 아메리칸' 정책을 철썩같이 약속했다. 미국 제조업 역량과 수출 경쟁력 강화, 일자리 창출은 바이든 정부에서도 지상 과제다.

경제 총량에서 10년 내 미국을 제칠지도 모를 중국과도 더는 평화로운 관계일 수가 없다. 동맹국과 연합해 더 강한 중국 압박에 나설 것이라는 게 지배적 견해다. 이미 미국 의회는 공화·민주 초당적으로 대중국 공세를 펴고 있다. 애매한 양다리 외교로 버틴 우리에겐 혹독한 시간이 될 수 있다.
더 공고한 한·미 동맹에 힘을 쏟아야 할 것이다. 바이든 정부에선 환경·노동 규제도 더 세져 우리 기업의 수출과 현지 생산에도 상당한 부담이 예상된다. 바이든 시대에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촘촘한 대응책을 준비할 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