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

[기자수첩] 2000만원 된 비트코인과 그 이면

[기자수첩] 2000만원 된 비트코인과 그 이면
비트코인이 3년 만에 2000만원을 회복했다. 2017년 말 금융위원회가 가상자산 투기수요를 잡겠다고 연달아 특별대책을 내놓은 후 600만원대까지 굴러 떨어진 비트코인이 화려하게 재기에 성공한 것이다.

전문가들은 이번 비트코인 가격 상승은 2017년 말의 투자 광풍과 다르다고 한다. JP모간, 씨티은행, 골드만삭스 등 글로벌 은행과 페이스북, 페이팔 같은 세계적 대기업들이 가상자산으로 사업 영토를 넓히며 전체 투자수요를 견인한 '이유있는 상승'이라고 분석했다.

이렇게 비트코인이 다시 꽃을 피웠지만, 가상자산 시장의 분위기는 여전히 싸늘하다. 수많은 가상자산 중 대표 격인 비트코인만 나홀로 승승장구할 뿐 다른 가상자산들에는 투자의 열기가 미치 않는다는 것이다.

2030세대인 A씨는 "주식과 달리 가상자산은 실체를 느낄 수 없다"며 "눈에 보이는 서비스 같은 실체가 없으니 신뢰할 수 없다"고 했다.

반면 미국의 또래 세대는 자신의 퇴직연금계좌에 비트코인 투자펀드 회사인 '그레이스케일 비트코인 트러스트(GBTC)'를 넣는 등 재테크 수단으로 가상자산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이들이 넷플릭스, 월트디즈니, 알리바바, 마이크로소프트 등 이름만 들어도 알 만한 기업들보다 GBTC에 더 많은 자금을 넣고 있다는 점은 눈여겨볼 만하다.

국내 블록체인 업계에선 "가상자산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서비스 확장의 큰 걸림돌"이라고 꼽는다. 정부에서부터 투자자, 사용자까지 내려오는 일관된 거부감이 가상자산의 설 자리를 더욱 좁게 만들고 있다는 것이다.


블록체인과 가상자산을 함께 봐야 세계적 흐름에 제때 대처할 수 있다. 정부는 가상자산과 금융의 연계발전 방향을 공부하고, 관련 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법·제도적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 동시에 가상자산 기업들도 투명한 사업 운영으로 사용자의 신뢰를 확보하려는 자정 노력을 최우선시해야 한다.

srk@fnnews.com 김소라 정보미디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