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文대통령 "코로나 종식위해 백신·치료제 공평 보급 중요" [G20 화상 정상회의]

국제사회 연대·K방역 공유 희망
'필수인력 이동' 정상선언문 포함
백신보급에 적극 협력·기여 약속
WTO 등 다자주의 복원도 강조

文대통령 "코로나 종식위해 백신·치료제 공평 보급 중요" [G20 화상 정상회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청와대에서 주요 20개국(G20) 화상 정상회의(1일차)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의 '공평한 보급'을 국제사회에 설파했다. 코로나19 백신 등장이 임박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는 가운데 완전한 코로나 종식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을 거듭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K방역' 성과를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적극적인 기여도 약속했다.

■"코로나 백신 공평 보급 중요"

문 대통령은 지난 21일 밤(한국시간) 개막한 주요20개국(G20)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해 "지금 인류에게는 희망이 필요하다. 국제연대와 협력이 가장 절실한 때"라며 "코로나의 완전한 종식을 위한 치료제와 백신의 빠른 개발에 더해 공평한 보급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모든 나라에서 코로나가 종식돼야 코로나의 완전한 종식이 이뤄질 수 있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인식이다.

문 대통령은 백신 보급에 대한 적극적인 협력과 기여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세계보건기구와 백신국제연구소 등 국제기구의 역할을 적극 지지한다"면서 "코박스 AMC를 통한 개도국 백신 보급에도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했다. 코박스 AMC는 공여국들의 재정 공약을 바탕으로 코로나19 백신 제조사들과 선구매 계약을 체결하고, 백신 개발에 성공할 경우 1인당 국민소득이 4000달러 이하인 국가 등 92개 개도국에 백신을 지원하게 된다.

방역과 경제를 모두 잡기 위한 필수물품과 인력의 원활한 왕래를 위한 국가 간 협력도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G20이 무역·투자 코로나 대응 행동계획과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국경 간 이동에 합의한 것을 환영했다.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국경 간 이동은 문 대통령이 지난 3월 G20 특별정상회의에서 주창한 것이며 이번 정상선언문에도 포함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필수인력의 국경 간 이동 필요성에 대한 국제사회의 이해와 동참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세계 경제의 80%를 차지하는 G20이 단합해 WTO와 함께 다자주의를 복원하고, 공정하고 안정적인 무역·투자 환경 조성에 더욱 속도를 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도 희망했다.

■"세계가 한국 경험 참고하길"

문 대통령은 한때 코로나 확진자가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았던 국가에서 '방역 모범국가'로 탈바꿈한 우리나라의 방역 성과를 공유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은 자발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하고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했다"며 "국민들이 고안한 '드라이브스루'와 '워크스루' 방식은 빠른 시간에 다수의 진단이 가능하게 했으며, 확진자 발생지역을 표시하는 '코로나 맵', 마스크 구입처를 안내하는 '마스크 맵', 자가격리·역학조사 앱 등 엔지니어들이 개발한 다양한 앱이 효율적인 방역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국은 개방성, 민주성, 투명성에 입각한 방역으로 국경과 지역의 봉쇄조치 없이 방역과 일상의 공존을 이뤘다"며 특별입국 절차와 신속통로를 통한 무역과 투자의 흐름 지속 및 이를 통한 경제충격 최소화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제조업이 살아나면서 수출이 다시 늘어났고 3·4분기 GDP 성장률도 플러스로 전환됐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2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올해 3·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속보치)은 전분기 대비 1.9%로 집계됐다.

문 대통령은 "이 같은 노력으로 지난 8월의 (코로나)재확산 위기도 극복할 수 있었다"며 "한국의 경험이 세계 각국에 참고가 되기를 바란다"고 희망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